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5287 0562020080561905287 04 04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596590107000 1596592359000

수천명 사상자 낸 ‘베이루트 폭발’… 외교부 “우리 국민 피해 없어”

글자크기

테러인지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는 아직 불분명

세계일보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모습. 베이루트=AFP연합뉴스


정부는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에 따른 한국인 인명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외교부는 5일 폭발 사고와 관련한 우리 국민 피해 여부에 대해 “주레바논대사관은 사고 직후 현지 재외국민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주레바논대사관은 레바논 정부와 협조하여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레바논에는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파견된 동명부대 280여명 외에 국민 140여명이 체류 중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베이루트 항구에서 2차례의 대형 폭발이 발생해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3700여명이 부상했다. 사고 현장에서 7.3㎞ 떨어진 주레바논대사관은 건물 4층의 유리 2장이 파손됐다.

레바논에서 약 240㎞ 떨어진 지중해의 섬나라 키프로스에서도 폭발 소리가 들렸다고 키프로스 매체들이 전했다.

레바논 보건부는 초기 집계에서 폭발로 최소 50명이 숨지고 부상자가 2700∼3000명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외신은 사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번 폭발과 관련해 4일을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디아브 총리는 텔레비전 연설에서 “이번 재앙에 책임 있는 자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폭발 원인은 어떤 공격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폭발물이나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레바논의 안보 책임자인 아바스 이브라힘은 폭발 현장을 방문한 뒤 “당장 조사할 수 없지만 몇 년 전부터 보관된 물질이 있는 것 같다”며 “폭발성이 큰 물질을 압수했다”고 말했다.




레바논 NNA통신은 베이루트 항구에 폭발물 저장창고가 있다고 전했다. 베이루트 항구의 한 근로자는 폭발이 폭죽과 같은 작은 폭발물에서 시작한 뒤 커졌다고 설명했다.

‘테러’ 가능성을 의식한 듯 이스라엘 관리들은 베이루트의 폭발이 이스라엘과 관련이 없다며 이스라엘의 공격 가능성을 부인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