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5214 0092020080561905214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0002000 1596590040000

산케이 "韓 즉각 제재하라"…닛케이 "대립 부추기는 언동자제"(종합)

글자크기

"한국 대법원 배상명령, 한일 협정 무시하는 폭거"

"日정부의 제재 시사, 韓정부는 가볍게 봐선 안 돼"

닛케이는 "일본, 한일 대립 부추기는 언동 자제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제철 공식 홈페이지(nipponsteel.com) 전경. 사진은 홈페이지 갈무리. 2020.02.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한국이 일본기업의 자산 압류 명령을 시행할 경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는 즉각 한국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산케이 신문이 주장했다.

5일 우익 성향 산케이 신문은 "징용공 문제 현금화하면 즉시 제재를"이라는 제목의 주장(사설)을 통해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 판결은 "원래 응할 필요 없는 요구다"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배상 명령 자체가 역사를 왜곡해 한일 양국 간 협정을 무시하는 폭거다.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거친 표현을 사용하긴 했으나 이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맥락이 같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된 문제기 때문에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국제법 위반이므로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산케이는 "현금화에 따른 일본 기업의 자산이 부당하게 빼앗긴다면 (일본) 정부는 엄격한 대(對)한 제재를 즉시 단행하라"며 "한국이 사죄할 때까지 풀어줘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와 관련 한국 대법원 판결과 관련 사법절차는 명확히 국제법 위반이다"면서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계속 의연히 대응하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타당하다"고 평가했다.

스가 관방장관의 발언은 "현금화할 경우 대한 제재 실시를 시사한 것으로 한국은 일본 정부의 결의를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한반도 출신 노동자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한국 측이 말하는 것처럼 강제 노동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사법 판단을 존중한다' 등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이상하다. 일본 기업의 탈(脫) 한국이 진행되고 있는데, 사법의 폭거를 조장해 양국 관계의 기반을 무너트리는 것은 문 정권이 초래한 사태이다"고 힐난했다.

일본 언론에서는 강제징용 문제로 한일 관계 악화가 불가피 하니 양국 정부가 대립 사슬을 끊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보수 성향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이날 "'전 징용공'발 연쇄를 멈춰라"는 사설에서 "일본 기업이 실제로 손해를 입을 수 있는 (자산) 현금화가 현실성을 띠게 됐다"며 "판결 후 2년 가까이 시간이 낭비돼 유감이다"고 적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대항 조치 검토에 들어갔다면서 "주한 일본대사의 일시 귀국과 한국인의 비자 발급 엄격화, 금융 제재 등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며 "강한 항의 의사를 나타낼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한국 정부는 일본과 같은 수준의 대항 수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한일 관계의 추가 악화가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닛케이는 “일본이 수출관리(절차)를 간략화 하는 우대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한 지 지난 2일로 1년이 지났다. 이제 (일본) 정부는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를 위해 한국과 협상에 들어가겠다고 결정했으나, 강제징용과 수출관리 문제가 양국 간 가시가 되어 박혀있는 한, 본격적인 교류 재개는 어렵다"고 꼬집었다.

8월 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가 다시 부상한다며 "(한일) 기업 활동 및 인적 교류와 함께 지역 안전보장이 흔들릴 위험을 양 정부는 직시해 대립의 연쇄를 끊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청두(중국)=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12월 24일 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참석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12.24.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신문은 일본 정부에 대해 "일본 측도 대립을 부추기는 언동을 자제하고 함께 포괄적인 해결을 모색해달라"고 비판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최근 문 대통령이 "일본과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발언했으나 말이 선행되는데 비해 실태는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4일 0시부로 조선인 강제징용 일본 기업 자산에 대한 우리 법원의 압류 명령 효력이 발생했다. 압류 명령에 따라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 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은 압류 명령 청구 시 즉각 항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대법원의 판결과 관련 원고 측이 압류를 요구한 것은 일본제철과 포스코가 2008년 설립한 합작사인 PNR의 지분이다. 일본제철이 소유한 주식은 전체의 30%로 원고측에 따르면 압류대상은 이 중 약 8만1000주, 약 3600만 엔 규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