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4674 0782020080561904674 01 01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89141000 1596589218000

진중권 "이낙연, 대통령 돼도 문재인 시즌2가 될 뿐"

글자크기
이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일 서울 강남구 최인아책방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재형 감사원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분에 충실하라"며 쓴소리를 한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이낙연 의원에 대해 "이분이 대통령이 되어도 달라질 건 없을 것이다. 그저 문재인 시즌2가 될 뿐"이라고 비난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의원이) 친문세력에게 눈도장을 받으려고 입술 서비스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낙연 의원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최재형 원장과 윤석열 총장을 가리켜 "왜 저렇게 직분을 마음대로 넘나들까 마뜩잖게 느껴진다"며 "좀 더 직분에 충실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한 바 있다.

진중권 전 교수는 "그래도 이 정권에서 잘한 일이 한 가지 있다면, 아무런 정치적 고려 없이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에 임명했다는 것"이라며 "(당시 여권에서도) 윤석열 총장을 "명언 제조기"라 잔뜩 추어올리고, 최재형 감사원장은 "캐도 캐도 미담만 나온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지금 이 정권의 '공적'이 되었다"며 "저들(여권)은 대통령 코드에 맞추어 국가기관의 기능을 마비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서운 것은 저런 방식으로 저들이 우리 사회에서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만 골라 하나씩 도태시켜 나가고 있다는 것"이라며 "소신 있게 직분에 충실한 이들은 모두 제거당하고, 그 자리를 무능과 무소신을 아부로 때우는 기회주의자들이 차지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의원의 발언에 대해선 "이낙연 의원은 원래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 가는 분인데 모처럼 딱 짚어 얘기한 게 하필 권력의 비리와 정권의 사업을 감시하는 사정 기관의 장인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이라며 "대선주자들이 철학이 없다. 철학 대신 '광학'이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투데이/정대한 수습 기자(vishalis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