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4448 0032020080561904448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588890000 1596588899000

태풍 하구핏이 남긴 저기압 영향…광주·전남 다시 비 시작

글자크기
연합뉴스

비 내리는 광주 도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제4호 태풍 '하구핏'이 중국 내륙에서 소멸하고 남긴 저기압의 접근으로 광주와 전남에서 장마가 끝난 이후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5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남 북서지역에서 시작한 비가 광주와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강수량은 7일까지 광주와 전남에 50∼100㎜, 많은 곳은 150㎜ 이상 기록하겠다.

비가 내리면서 폭염은 잠시 주춤하겠다.

기상청은 광주와 전남에서 지난달 31일부터 이어지는 폭염주의보의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

해안과 해상에는 강한 바람이 불겠다.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서해남부·남해서부 먼바다에는 초속 10∼18m의 바람이 불고, 물결은 2∼4m로 높게 일겠다.

5일 밤부터 7일 사이 전남 서해안에는 초속 10∼16m의 바람이 불어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서해 중부 해상을 지나 북한으로 동북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돌풍,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