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4219 0972020080561904219 05 0501001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6588238000 1596588511000

'김동현 제자' 최하랑, AFC 14서 '베테랑' 박찬정과 데뷔전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AF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최하랑(팀스턴건)은 오는 8월 17일 경기도 파주 오피셜짐서 열리는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 14 오프닝매치서 박찬정(익스트림컴뱃)과 격돌한다. 이 경기는 밴텀(계약 체중 61.3kg)급서 5분 2라운드 MMA 경기로 진행된다.

앞서 13회 이상의 넘버링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한 AFC는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부터 '입식 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코리아 울버린' 배명호, '아이돌 파이터' 이대원 등 여러 스타 선수를 배출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다양한 매치업으로 한국 격투기 팬들을 찾아간다.

이번 AFC 14의 메인 매치는 김재영(38, 노바MMA)과 '만능 파이터' 차인호(34, 부산팀매드)의 미들급 잠정 타이틀전이다. '우슈 메달리스트' 유상훈(30, 부산팀매드)과 '태권 파이터' 하운표(37, 대무팀카이저) 등 유명 선수들도 대거 출격한다.

최하랑은 '한국 파이터의 전설' 김동현의 제자다. 그는 만 25세의 나이에 데뷔전에 나서게 됐다. 재미있게도 데뷔전 상대부터 산전수전을 다 겪은 베테랑을 만나게 됐다.

32세의 박찬정은 최하랑과 달리 9전(5승 4패)을 경험한 베테랑 파이터다. 노련한 경험을 앞세워 최하랑의 데뷔전에 찬물을 뿌리기 위해 나선다.

어떠한 경기보다 긴장되는 데뷔전. 최하랑이 '스승' 김동현의 이름에 부끄럽지 않게 베테랑을 상대로 멋진 경기를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