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3598 0672020080561903598 04 0401001 6.1.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6587393000 1596587441000

아우디, 선정성 논란에 광고 중단…"굳이 어린이가 바나나 들어야 했나"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아우디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차 광고에 어린 소녀 모델을 세웠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에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문구와 함께 어린 소녀가 선글라스를 낀 채 차 앞 그릴에 기대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담았다.

광고가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굳이 바나나를 들어야 했냐" "어린이가 그릴 앞에 서면 운전자가 볼 수 없어 사고 위험이 크다" "금발 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아우디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 광고 이미지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이러한 광고가 나오게 된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