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2878 0432020080561902878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6583550000 1596610846000

[뉴스딱] 무인도 모래 위 'SOS'…영화 같은 구조 순간

글자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화제의 뉴스 딱 골라 전해드리는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오늘(5일) 첫 소식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무인도에 표류한 선원들이 모래 위에 SOS 글자를 써서 구조요청을 했는데요,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해변에 구조요청을 의미하는 SOS가 크게 적혀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흘 동안 태평양의 한 무인도에 갇혀 있던 미크로네시아 선원 3명이 구조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 선원들은 지난달 30일 호주 서태평양에 있는 연방국 미크로네시아의 한 섬에서 42km 떨어진 다른 섬으로 이동하던 중이었습니다.

하지만 배의 연료가 떨어지면서 목적지에서 190km나 떨어진 무인도에 표류하게 됐는데요, 선원들이 목적지에 도착하지 않자 미국 해안경비대 합동구조지원센터에 수색 요청이 들어왔습니다.

3시간 여의 수색 끝에 미 공군 조종사가 SOS 글자를 발견했고, 즉각 근해를 지나던 호주 군함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호주군은 헬기를 띄워서 선원들을 구조했는데요, 국경을 넘어선 도움 덕에 목숨을 건진 선원들은 곧 모국인 미크로네시아 연방공화국의 구조정을 타고 집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앵커>

SOS라는 글자도 중요하겠지만 그에 앞서서 실종을 또 알아채고 적극적으로 수색에 나서고 국제공조로 구조까지 해내는 이런 시스템 자체가 굉장히 중요한 것 같아요.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 전해 드리겠습니다. 해마다 기발한 아이디어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경기 의정부고등학교의 졸업 사진이 올해도 어김없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많은 사진들 중에서도 가장 큰 관심을 받는 것은 바로 이 사진인데요, 백범 김구 선생을 중심으로 해서 안중근 의사, 주기철 목사 등 독립운동가로 분장한 단체 사진입니다.

뒤에 걸린 태극기도 당시 사용된 태극기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서 역사박물관과 진관사에 직접 문의해 제작했다고 합니다.

영화 기생충으로 지난 2월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쓴 봉준호 감독과 이효리, 유재석 씨, 비가 함께 결성한 그룹 싹쓰리를 본뜬 사진도 눈에 띄었습니다.

EBS 수능특강 표지에 그려진 펭수와 파 맛 시리얼 분장은 독특한 b급 감성으로 재미를 선사했는데요, 의정부고는 2009년부터 독특한 졸업 사진을 찍어서 앨범에 싣는 것으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당대의 유명 정치인이나 스타 등을 단순하게 흉내 내는 것을 넘어서서 재치 있게 풍자한 모습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어느덧 10년 넘게 이 졸업사진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앵커>

선배들이 꼭 해서가 아니라 다들 굉장히 즐겁게 참여하는 것 같아서 보기가 좋은 것 같아요. 다음 소식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오늘 마지막 소식은 이탈리아 로마의 트레비 분수처럼 서울 청계천에도 동전을 던지고 소원을 비는 곳이 있는데요, 이곳에 모여 있는 이른바 행운의 동전이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장학금과 유니세프 성금이 됐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시설 공단은 지난해 청계천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이 던진 행운의 동전을 모아서 서울장학재단에 2천700만 원,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외국 동전 1만 9천 점을 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운의 동전은 지난 2005년 10월, 청계천이 복원되자 시민들이 청계천 초임 팔석담에 행운을 빌면서 동전을 던졌는데 이것이 시작이 됐습니다.

서울시는 해마다 이 행운의 동전을 수거해서 한국 돈과 외국 돈으로 분류한 뒤에 서울시민 이름으로 곳곳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지난 15년 동안 기부한 행운의 동전은 우리 돈 4억 725만 7천 원, 외국 동전도 36만 개가 넘습니다.

우리나라 동전은 인도네시아 지진 성금,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등에 전달됐고 외국 동전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 보내져서 세계 물 부족 국가 어린이를 위한 지원금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