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2246 0142020080561902246 02 0202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6584953000 1596608651000

진중권, 이성윤 향해 “이런 양아치 같은 검찰 본 기억 없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5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포함시킬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아무리 검찰이 썩었어도 이런 양아치 같은 검찰은 본 기억이 없다”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맹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동재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도 수사팀 대다수가 반대했다고 한다”며 “이성윤과 뎅진웅 부장이 증거도 없이 한동훈 검사장을 억지로 엮어 넣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하긴 소장에 ‘한동훈’의 이름이 빠지면 우리 이성윤 지검장님 총장도 못 되고, 몸까지 날린 뎅진웅 부장님 승진도 못한다”면서 “무엇보다도 ”검언유착의 증거는 차고도 넘친다“고 했던 우리 추미애 장관님의 목이 날아갈 수 있다”고 힐난했다.

아울러 “최강욱, 황희석의 구라(거짓말)만 믿고 수사지휘권씩이나 발동한 이 얼빠진 이를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힌 대통령에게도 임명 책임이 돌아갈 것”이라며 “그래서 증거는 없어도 혐의는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검장을 두고 “이렇다 할 실적도 실력도 없는 사람이, 그저 대통령의 대학후배로 한 때 대통령과 함께 일한 적 있다는 지극히 사적 인연 덕분에 분에 넘치는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이라며 “모자라는 실력은 맹목적 충성심으로 보충할 수 밖에 없어 저 난리를 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입에 달고 사는 이의 검찰권 행사가 퍽이나 ‘절제’됐다”며 “이게 문재인표 개혁 검찰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