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886 0022020080561898886 03 03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53329000 1596578148000

호암상, 과학부문 두개로 “기초과학분야 지원 확대”

글자크기

총상금도 3억 늘려 18억원

중앙일보

호암상


삼성그룹 호암재단이 내년부터 호암상 중 과학상을 물리·수학과 화학·생명과학의 두 개 부문으로 확대한다. 호암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과학기술의 연구를 장려하고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호암상을 개편했다고 4일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호암상을 시상하는 부문은 현재 다섯 개에서 내년에는 여섯 개로 늘어난다. 수상자들에겐 각각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을 준다. 현재 15억원인 총상금은 내년에는 18억원으로 증액한다.

이번 호암상 개편은 “기초과학 분야에 지원을 확대하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제안을 반영한 결과다. 산업 생태계의 기초를 탄탄하게 하고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자는 취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암재단은 이 부회장의 제안을 받고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들어 개편 방안을 확정했다.

호암상은 삼성그룹 창업자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인재 제일’과 ‘사회 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0년 이건희 회장이 만들었다. 학술·예술과 사회발전·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들을 선정해 시상한다. 30회를 맞은 올해까지 수상자 152명에게 상금 271억원을 수여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시상식을 따로 열지는 않았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