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768 0362020080461898768 06 0602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51940000 1596551988000 related

'아내의 맛' 신진식 "김세진, 선배지만 안 무서워"

글자크기
한국일보

신진식(왼쪽) 김세진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배구 선수 신진식이 김세진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신진식이 출연했다.

이날 이휘재는 신진식에게 "1년 선배가 제일 무섭지 않으냐"고 물었다. 신진식은 1996년에, 김세진은 1995년에 데뷔했다. 이휘재의 질문에 김세진은 "너무 친해서 그 단계를 넘어섰다"고 대신 답했다. 옆에 있던 신진식 역시 "친해서 괜찮다"고 말했다.

김세진은 신진식과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김세진은 "고등학교 때 청소년 대표로 활동하며 신진식과 인연을 맺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신진식 같은 사람은 처음 봤다. 대학교 일화가 있다"며 "신진식이 금색 괴나리봇짐을 가지고 온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