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735 0042020080461898735 04 04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550972000 1596551172000

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상호 '기자 대규모 추방' 조짐

글자크기

中, 2월에 美 기자 3명 추방…"中 정부 비하했다"

美 "中 매체는 정부기관"…中, 美 기자 또 추방

中, 자국 기자 대거 추방 움직임에 '맞대응' 예고

[앵커]
미국과 중국이 영사관 한 곳씩을 폐쇄한 데 이어 이번에는 서로 기자들을 대거 추방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중 관계는 하나둘씩 과거로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내 중국 기자 40여 명이 비자 만료를 이삼일 앞두고 갱신 통지도 못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중국 관변 매체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 편집인이 개인 SNS에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미국은 결국 중국 기자를 모두 추방하려 한다는 게 후시진 총편진입의 시각입니다.

미중의 언론인 추방은 지난 2월 중국이 자국을 비난한 미국 기자 3명을 내보내면서 시작됐습니다.

보복에 나선 미국은 중국 기자 60여 명을 추방했고 남은 기자들은 비자를 석 달로 제한했습니다.

특히 신화통신과 CCTV, 인민일보의 미국 내 지국을 정부사절단으로 지정해 규제를 시작했습니다.

중국도 지난 3월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의 미국 기자 일부를 중국에서 추방했습니다.

한동안 잠잠하다 이번에는 미국이 중국 기자들을 대규모로 추방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도 미국 기자들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해 맞대응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미국이 계속 잘못을 하면, 중국은 필요하고 정당 한 반응을 통해 정당한 권익을 확고히 지켜낼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각각 휴스턴과 청두에 있는 총영사관을 하나씩 폐쇄했습니다.

공관 축소에 이어 이번에는 기자들의 대거 추방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중국에 있는 100명 정도의 미국 기자들 상당수가 추방 대상이 될 수도 있어 파장이 클 전망입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무역과 외교에 이어 언론 영역으로까지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국교 수립 이후 40여 년간 발전해온 양국의 관계는 하나둘씩 과거로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