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683 0372020080461898683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50318000 1596586953000 related

[POP이슈]쯔양, 뒷광고 논란 해명 "무지·안일했던 점 죄송..뒤늦게 후속조치無"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쯔양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쯔양 측이 뒷광고 논란에 해명했다.

인기 유튜버 쯔양 측은 4일 유튜브 채널에 '광고 이슈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을 통해 쯔양 측은 "유튜브 광고 관련 이슈 있기 이전 내용들이며, 이슈 이후 후속조치로 수정한 내용들이 없음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광고 선정시 비용을 지불하겠다고 돈을 벌기 위해 검증 없이 광고 진행을 하지 않는다. 신생브랜드, 신제품, 인지도가 낮은 품목 등은 직접 시식 후 광고 홍보를 해도 시청자들께 피해가 가지 않게 하려 노력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광고 표기 문구를 넣기 꺼려하는 광고주들께도 멘션 가장 상단에 넣어야 한다고 언제나 어필했다"며 "지자체 농수산물 홍보비용은 기업체 상업광고료의 1/3 수준으로 지자체의 예산수준에 맞게 진행했다. 쯔양은 광고료를 수령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쯔양 측은 "광고 표지 않은 영상이 몇 개 있다. 초창기 무지해 표기 없이 업로드한 영상이 있으며 '무지한 것은 죄이다', '속이지 말자'라는 모두의 의견으로 광고 이슈 이후 수정 혹은 삭제 조치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광고 표기는 가장 상단에 표기하면 많은 분들이 광고임을 인지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우리는 돈 때문에 사람들을 속이지 말자 생각해왔다. 더 많은 광고를 받고 싶어도 쯔양 채널을 광고 게시판으로 변질시키지 말고 참고 월평균치를 철저하게 제한두었다. 잘하고 있다고 잘못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쯔양 측은 "참XX님처럼 항상 인지할 수 있게 소품을 이용한다라던가 분명 더 완벽하게 운영한 채널들이 있다. 변명할 여지 없는 무지와 안일함에서 비롯된 잘못이다. 죄송하다. 안일한 생각으로 처음부터 광고성 표기가 되어 있었으며 이 댓글로 인해 광고가 될 것이라는 생각을 갖지 못해 광고주 댓글을 면밀히 검토하지 못했다 죄송하다. 초창기 무지한 점, 좀 더 완벽을 기하지 못하고 안일했던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더불어 "양심 지키지 않고 사람들을 속이려 하지 않았다. 광고 이슈 이후에도 뒤늦게 후속조치로 수정하고 그런 일 없다. 속이려하지 않았다. 9.1 공정위 개정안과 같이 단 한 명의 시청자도 광고표기를 인지하지 못해 소비자 구매의사 결정에 혼란을 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개정 이전부터 적용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참피디가 문복희, 쯔양 등 인기 유튜버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쯔양 측은 직접 해명에 나섰지만, 팬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