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631 0092020080461898631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49561000 1596549583000

중국, 미국 주재 기자에 비자연장 요구...“보복 경고”

글자크기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4일 베이징 외교부에서 정례 기자회견 중 질문할 기자를 향해 손을 가르키고 있다. 2020.07.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4일 미국 정부가 자국 주재기자에 90일간으로 제한한 취재비자의 연장신청을 갱신하지 않는다며 즉각 시정하라고 요구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미국 정부가 중국 주재기자의 비자연장을 거부할 경우 "중국 측도 필요한 대응을 해서 정당한 권리를 결단코 지키겠다"고 경고했다.

왕 대변인은 비자연장을 신청한 미국 주재 중국기자들 가운데 누구도 허가를 받지 못했다며 "미국이 보도의 자유를 내걸면서 중국언론의 활동을 방해하는 것은 노골적인 이중잣대"라고 비난했다.

또한 왕 대변인은 중국 측이 미국기자에 보복을 가할 경우 중국 본토는 물론 홍콩에 주재하는 기자도 포함시킬 방침을 분명히 했다.

앞서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후시진(胡錫進) 편집장은 4일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를 통해 "미국 주재 중국기자가 6일 만료하는 비자를 연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중국은 미국에서 중국기자 전원이 내쫓기는 최악의 사태를 준비했다. 그럴 경우 거세게 보복할 것"이라고 언명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3월 자국 활동 중국 언론사 4곳을 상대로 주재기자 상한을 160명에서 100명으로 줄였다.

국무부는 5월8일에는 중국의 미국기자 비자발급 제한에 맞춰 중국기자의 비자 유효기간을 90일로 단축, 3개월마다 비자를 갱신하도록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