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544 0092020080461898544 05 0507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48314000 1596551093000

'6연승' KT, 키움 7연승 저지…LG, KIA 꺾고 2연승(종합)

글자크기

삼성, 2위 두산 제물로 3연패 탈출

롯데는 8-0 완승…SK 6연패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kt wiz의 경기, 4대 2로 승리한 kt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0.08.04.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김주희 기자 = KT 위즈가 6연승을 달리던 키움 히어로즈의 기세를 꺾었다.

KT는 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역투를 앞세워 4-2 승리를 거뒀다.

KT는 올 시즌 팀의 최다인 6연승을 질주, 공동 5위(38승1무33패)로 올라섰다. 반면 7연승이 좌절된 키움은 2위(44승32패)를 유지했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6이닝 동안 6피안타(1홈런)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9승(5패)째를 따냈다.

조현우(1이닝)-주권(⅔이닝)-이보근(⅓이닝)-김재윤(1이닝)으로 이어진 KT 구원진도 키움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승리에 힘을 보탰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 강백호가 4타수 2안타 1타점을 수확했고, 유한준이 3타수 2안타로 거들었다. 황재균은 5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결승타를 신고했다.

키움은 선발 투수 이승호가 5이닝 1실점으로 물러난 뒤 구원진이 흔들려 패배를 피하지 못했다. 세 번째 투수로 나선 이영준이 ⅔이닝 2피안타 2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3패(1승)째를 당했다.

초반 분위기는 키움이 가져갔다.

1회말 에디슨 러셀의 볼넷과 이정후의 우중간 안타로 일군 2사 1, 3루에서 허정협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쳐 선제점을 올렸다.

1-0으로 앞서가던 키움은 5회말 선두타자 김웅빈이 데스파이네의 3구째 시속 147㎞짜리 직구를 공략,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시즌 3호)를 터뜨려 한 점을 더 달아났다.

KT는 2회 1사 만루, 4회 무사 1루에서 병살타가 나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점 차로 끌려가던 KT는 6회초에야 침묵을 깼다.

선두 멜 로하스 주니어가 볼넷을 골라내고 강백호가 중전 안타를 날려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유한준이 바뀐 투수 김태훈에게 3루수 병살타로 물러났지만, 그 사이 3루 주자 로하스가 홈을 밟아 한 점을 만회했다.

7회초에는 전세를 뒤집었다.

KT는 1사 후 장성우와 심우준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를 일궜다. 1루 주자 심우준의 도루로 계속된 2사 2, 3루에서는 황재균의 2타점 좌전 적시타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8회초에는 선두 로하스가 좌중간 펜스를 때리는 2루타로 출루하자 후속 강백호가 1타점 적시타를 날려 4-2로 달아났다.

키움은 9회말 대타 김혜성의 중전 안타를 시작으로 김웅빈의 우전 안타, 박준태의 희생번트, 서건창의 볼넷을 엮어 1사 만루를 만들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26일 오후 광주 북구 임동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1회말 무사에서 LG 선발 윌슨이 역투하고 있다. 2020.08.04. sdhdrea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김하성의 타구가 2루수 병살타로 연결되면서 그대로 고개를 숙였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는 LG 트윈스가 타일러 윌슨의 호투와 홈런 3방을 몰아친 타선에 힘입어 KIA 타이거즈를 15-5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에서 LG 외국인 선발 투수 타일러 윌슨의 투구폼에 관심이 쏠렸다.

윌슨은 지난달 29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에서 심판진으로부터 투구폼을 지적받았다. 투구 전 왼발을 살짝 움직이는 윌슨의 투구폼이 타자들에 대한 기만행위로 보크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논란이 되자 팀에 미안함을 드러내며 투구폼 수정을 약속한 윌슨은 문제가 됐던 움직임을 수정했다. 윌슨은 양 무릎을 차례로 흔들던 이전과 달리 왼 발을 뒤로 빼 와인드업을 하는 투구폼을 선보였다.

윌슨은 3회까지는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어려움을 겪었으나 점차 안정을 찾으면서 6이닝 6피안타 6탈삼진 3볼넷 3실점(1자책점)을 기록,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작성했다. 또 시즌 6승째(5패)를 올렸다.

LG 타선은 경기 초반부터 매섭게 터지면서 윌슨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윌슨이 1회말 선취점을 내줬으나 LG는 2회초 선두타자 김현수가 우월 솔로 홈런(시즌 15호)를 날려 순식간에 균형을 맞췄다. 이후 2사 1, 2루에서는 정주현이 우전 적시타를 쳐 역전까지 성공했다.

KIA가 3회초 유민상의 타점과 나주환의 적시타로 3-2 역전했지만, LG는 5회초 다시 리드를 가져갔다.

5회초 정주현의 안타와 홍창기의 몸에 맞는 공, 채은성의 볼넷 등으로 만든 2사 만루의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시즌 16호)을 작렬, LG에 6-3 리드를 안겼다.

LG는 7회초 1사 1루에서 채은성이 좌월 투런 아치(시즌 8호)를 그려내 2점을 더 올렸다.

KIA가 7회말 터커의 우월 투런포(시즌 17호)로 다시 점수차를 좁혔으나 LG는 8회초 대거 6점을 올리면서 추격을 뿌리쳤다.

8회초 로베르토 라모스의 볼넷과 이형종의 적시 2루타를 엮어 1점을 더한 LG는 유강남의 좌전 적시타로 10-5 리드를 잡았다.

이후 무사 1, 2루에서 홍창기가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 3루타를 날려 2점을 추가했고, 오지환의 우중간 적시 3루타와 채은성의 좌중간 적시타가 연달아 터지면서 14-5까지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의 캡틴 김현수는 홈런 두 방으로 5타점을 쓸어담으며 LG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초 1사 1,2루에서 삼성 강민호가 안타를 날리고 있다. 2019.09.05.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연승을 달린 LG는 41승째(1무32패)를 따냈다.

3연패의 수렁에 빠진 KIA는 38승33패가 돼 KT와 5위 자리를 나눠가지게 됐다.

KIA 선발 이민우는 5이닝 6피안타(2홈런) 6실점으로 무너져 패전의 멍에를 썼다. 시즌 5패째(4승)다.

삼성 라이온즈는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1회초 4점을 올리며 기선을 제압한 끝에 6-3으로 승리했다.

최근 3연패에서 탈출한 8위 삼성은 36승째(38패)를 올렸다. 반면 2연승을 마감한 3위 두산은 32패째(42승)를 기록했다.

삼성과 두산은 1회 '장군멍군'을 주고받았다. 삼성은 1회초에만 4점을 올렸고, 두산은 곧바로 추격했다.

1회초 박해민의 2루타와 박승규의 진루타로 1사 3루를 만든 삼성은 구자욱이 중전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올렸다.

이원석의 볼넷으로 1사 1, 2루의 찬스를 이어간 삼성은 김동엽이 삼진으로 물러난 뒤 타석에 들어선 강민호가 좌월 3점포(시즌 11호)를 작렬해 4-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두산은 1회말 우전 안타를 때려낸 리드오프 박건우가 폭투로 3루까지 나아간 뒤 호세 페르난데스의 내야 땅볼 때 나온 상대 유격수 실책으로 홈인, 1점을 만회했다.

계속된 무사 1루에서는 오재일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시즌 8호)를 쏘아올려 3-4로 따라붙었다.

양 팀 선발 투수가 안정을 찾으면서 4회까지 삼성의 1점차 리드가 이어졌다.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삼성은 5회초 박승규의 안타와 구자욱의 진루타로 만든 2사 2루에서 이원석이 좌전 적시타를 쳐 5-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삼성은 불펜진의 호투로 리드를 지켰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6회말 허경민, 최주환에 연속 안타를 맞고 1사 1, 3루의 위기를 자초했으나 뒤이어 등판한 이승현이 박세혁과 김재호를 각각 중견수 플라이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최지광과 김윤수가 각각 7, 8회말 등판해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뉴시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2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 4회초 무사에서 롯데 2번타자 전준우가 안타를 친 뒤 1루에 진출해 있다. 2020.05.20. hgryu77@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점차 리드를 이어가던 삼성은 9회초 추가점을 내는데 성공했다.

9회초 박해민의 안타와 박승규의 몸에 맞는 공, 구자욱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든 삼성은 이원석이 삼진으로 물러나 소득없이 아웃카운트만 늘렸다. 그러나 두산 구원 채지선이 김동엽을 상대하다 폭투를 저지르면서 박해민이 홈을 밟아 6-3으로 달아났다.

'끝판대장' 오승환은 9회말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책임지고 시즌 7세이브째(1승2패)를 챙겼다.

삼성 우완 영건 원태인은 1회말 흔들리면서 3점을 헌납했으나 이후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 5⅓이닝 8피안타(1홈런) 3실점(2자책점)을 기록하고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6승째(2패)다.

지난 5월말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 유니폼을 입은 우완 이승진은 이적 이후 처음으로 선발 등판했으나 1회초 난조를 보인 탓에 3이닝 3피안타(1홈런) 4실점을 기록,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롯데 자이언츠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진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투타 조화를 앞세워 8-0으로 완승을 거뒀다.

3연승을 달린 롯데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 7연패를 끊었고, 36승째(35패)를 수확해 7위를 유지했다.

롯데 선발 서준원은 6이닝 6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를 펼쳐 팀 승리에 발판을 놨다. 타선 지원까지 등에 업은 서준원은 시즌 5승째(4패)를 수확했다.

롯데 타선은 장단 15안타를 몰아치며 SK 마운드를 두들겼다. 테이블세터를 이른 정훈과 손아섭이 각각 6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5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밥상을 차렸고, 전준우가 홈런 한 방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뒤를 받쳤다. 하위타선에 배치된 민병헌이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1회초 정훈의 안타와 손아섭의 적시 2루타를 엮어 선취점을 올린 롯데는 이어진 무사 2루에서 전준우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시즌 14호)를 작렬, 3-0으로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다.

롯데는 정훈, 민병헌의 연속 안타와 전준우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이대호가 2타점 좌전 적시 2루타를 뽑아내 5-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3회초 전준우의 적시타로 1점을 더한 롯데는 4회초 1사 만루에서 민병헌, 정훈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추가, 8-0까지 앞서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선발 리카르도 핀토의 난조 속에 일찌감치 흐름을 내준 SK는 별다른 반격을 하지 못한 채 속절없이 6연패에 빠졌다. 9위 SK의 시즌 성적은 24승1무50패가 됐다.

핀토는 3⅓이닝 동안 홈런 한 방을 포함해 13개의 안타를 맞고 8실점했다. 핀토는 시즌 7패째(4승)를 당했다.

한편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