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130 0572020080461898130 03 0306001 6.1.17-RELEASE 57 세계파이낸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45529000 1596545549000

아파트에 디지털을 입히다… ‘스마트홈’ 전성시대 활짝

글자크기

건설경기 불황 속 대형 건설사들 新 성장전략

빌트인 음성인식, 능동형 스마트홈 도입… 보안 취약 문제도

세계파이낸스

건설사들은 최근 경기불황 등으로 주택사업이 위축되자 대안으로 스마트홈 기술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바야흐로 스마트홈 전성시대다. 글로벌 경기불황, 중국 등 경쟁국 부상 등 악재의 여파로 주택시장이 위축되자 대형 건설사들은 생존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너도나도 스마트홈 기술 개발에 뛰어들었다. 다수의 주택 물량을 쏟아내던 과거와 달리 분양물량을 줄이는 대신 아파트를 고급화·첨단화하는 방식으로 전략을 수정한 것이다.

◆주택시장 위축 속 新 성장전략 부상

대표적인 스마트홈 시스템으로는 현대건설의 ‘하이오티(Hi-oT)’,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래미안 A.IoT 플랫폼’, 포스코건설의 ‘아이큐텍((AiQ TECH)’, GS건설의 ‘자이 AI 플랫폼’, 대우건설의 ‘스마트홈 푸르지오 플랫폼’, 롯데건설의 ‘캐슬 스마트홈’ 등이 있다.

이들 시스템은 공통적으로 스마트폰에 디지털·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해 음성이나 터치로 실내 가전기기, 조명, 보일러 등을 원격 제어하는 게 핵심이다. 퇴근길 손가락 터치 몇 번 만으로 집 안 조명을 켜거나, 음성으로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거나, 무인택배함 또는 주차 위치를 조회할 수 있다.

건설사들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기존 시스템에 추가 기능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기존 스마트홈 시스템만으로는 타 건설사와의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과거엔 외관 디자인, 커뮤니티시설, 조경시설 같은 하드웨어가 브랜드 아파트의 가치를 결정했다면 최근엔 첨단 스마트홈, 보안 시스템 등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어 관련 시장을 선점하려는 건설사들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빌트인 음성인식, 능동형 스마트홈 도입

현대건설은 최근 국내 최초로 개발한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인 ‘보이스홈’을 선보였다. 이 시스템은 하이오티와 연동해 손가락 터치 없이 음성으로만 침대에 누워 조명을 끄거나, 외출모드를 지시할 수 있다. 빌트인 방식이라 벽면에 전선이 노출되지 않는다.

현대건설은 여러 플랫폼사와 협력해 보이스홈 연동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차후 현대기아차의 홈투카 서비스를 연동, 외출 시 음성으로 차량 시동을 켜고 차 내부 온도를 조절하는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세탁기 및 건조기 등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기능도 탑재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보이스홈을 선제 적용할 계획”이라며 “보이스홈은 필요한 장소에 음성인식 스피커를 설치할 수 있고, 통신단자함의 ‘보이스홈 허브’를 통해 가장 인식이 잘되는 기기에 반응하도록 제어함으로써 활용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세계파이낸스

현대건설의 ‘보이스홈’ 사진 현대건설 제공


터치나 음성인식 없이 인공지능(AI)이 스스로 입주민이 원하는 주거 환경을 구현하는 시스템도 등장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4월 AI와 사물인터넷을 결합해 기존 스마트홈에서 한 단계 진일보한 ‘래미안 A.IoT 플랫폼’을 개발했다.

삼성SDS와 협업해 개발한 이 시스템은 입주민이 직접 홈패드나 스마트폰으로 설정값을 입력해야 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AI가 생활패턴을 분석해 고객에게 익숙한 맞춤 환경을 자동 구현한다. 예컨대 인덕션을 끄지 않고 외출한 경우 기존 IoT 시스템은 사용자가 직접 스마트폰 등으로 전원을 차단해야 했지만 새 시스템은 전원을 스스로 차단한다. 개방형 플랫폼이라 삼성전자는 물론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카카오, 네이버 등에서 제공하는 스마트홈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첨단화 속 해킹 등 보안문제 우려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론칭한 아이큐텍도 능동형 스마트홈 시스템의 하나다. 아이큐텍은 AI와 IQ(지능지수), EQ(감성지수)의 ‘Q’를 더한 것으로 카카오홈 서비스와 연계해 조명, 난방, 환기 등을 실시간 관리한다. 단지 내 CCTV를 스마트폰앱으로 확인할 수 있는 ‘우리 아이 안심 지킴이’, 승강기 이상현상 경비실 전송 기능, 실내 공기질 분석 후 청정환기시스템 작동 기능 등을 갖췄다.

일각에선 건설사들의 스마트홈 기술 경쟁에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아파트가 첨단화될수록 해킹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등의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데, 대부분의 건설사가 보안 문제엔 침묵하고 있다”며 “특화설계, 첨단기술을 적용했다는 명목 아래 분양가를 불필요하게 올리는 것은 아닌지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