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7118 0252020080461897118 02 0212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6216495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9854000 1596579006000

청주서 이틀 새 7명 코로나 확진…방역당국 긴장

글자크기

우즈벡인 접촉자 4명 감염, 이슬람 종교행사 참석

조선일보

/일러스트=이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도는 지난 3일 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청주시 거주 우즈베키스탄인 2명의 접촉자인 동거인 등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은 전날 확진된 20대 A씨와 30대 B씨의 밀접 접촉자로 확인된 동거인 3명과 지인 1명이다. 이들은 모두 청주의료원 등으로 이송됐다. 앞서 지난 3일 세네갈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청주로 들어온 40대도 확진 판정을 받아 청주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틀 새 7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자,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전날 밤 확진된 우즈베키스탄인 2명의 동선 가운데 다중이용시설이 다수 포함돼 있어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A씨와 B씨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일 사이 따로 또는 함께 봉명동 G마트, 청주축협 봉명지점, 청주 상당약국, 버거킹 충북대점, 칭기스칸 몽골음식 전문식당, 포켓클럽 당구장, LEE cafe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와 B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쯤에는 목욕탕인 충북온천을 다녀갔다.

확진된 A씨와 B씨, 이들과 밀접 접촉해 추가 확진된 동거인 3명과 지인 1명은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했다. 행사는 야외에서 1부와 2부로 나눠 열렸고 1부에 300여명, 2부에 40여명이 각각 참석했다.
행사장에서 빵과 우유를 나눠 먹었다는 진술도 나왔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마스크를 벗고 음식물을 먹은 것으로 보고 참석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확진자들의 동선이 복잡해 추가 전파가 우려된다”며 “밀접 접촉자가 아니라도 감염 우려가 있으면 모두 검사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우정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