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6113 0682020080461896113 01 01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5500000 1596536032000

홍준표 “25년 정치 인생 중 처음…당분간 쉴 것”

글자크기
동아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4일 “개원국회 본회의장에서 느낀 점은 25년 정치 생활 중 이렇게 무도한 여당을 본 일도 없고, 이렇게 무기력한 야당을 본 일도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본회의장은 각 진영의 여흥 놀이 무대가 돼 버렸고, 아무런 감흥 없고 내용 없는 연설에도 자기들끼리만 웃으면서 손뼉치는 것이 일상화돼 버려 엄숙해야 할 본회의장이 난전처럼 돼 버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의장의 장내 질서 유지도 되지 않고 중구난방 박수부대 국회가 돼 버려 참으로 유감”이라며 “다가오는 정기국회 모습도 오만 여당 무기력 야당, 이렇게 된다면 대한민국은 암담하다”고 내다봤다.

이어 “오늘 개원국회가 끝남에 따라 보름 정도 휴회를 하고 결산 국회로 들어간다”며 “당분간 쉬면서 책도 읽고 운동도 하고 등산도 가고 지인들도 많이 만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홍 의원은 “4대강 보로 인해 4대강 유역의 홍수는 사라졌으나 지류·지천의 홍수와 내수가 차는 도심의 비 피해는 여전하다”고 우려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