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6037 0362020080461896037 06 0603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5560000 1596535582000 popular

임슬옹 측 "교통사고 보행자 사망에 심각한 충격...유족에 깊은 사죄" [공식]

글자크기
한국일보

그룹 2AM 출신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빗길 교통사고로 무단횡단 중이던 보행자가 사망한 가운데, 임슬옹 측이 입장을 밝혔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2AM 출신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빗길 교통사고를 내 무단횡단 중이던 보행자가 사망한 가운데, 임슬옹 측이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먼저 사망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1일 임슬옹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빗길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주행을 하던 도중 횡단하던 보행자와 충돌이 있었다. 임슬옹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조치를 곧바로 취했으나, 안타깝게도 피해자가 병원으로 이송도중 사망하게 되었다"고 사고 정황을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임슬옹은 절차에 따라 경찰서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 조치된 상태이나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며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만 피해자 유족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잘 알고 있으며 유족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 한번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는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와 애도의 뜻을 함게 전했다.

한편 임슬옹의 교통사고와 관련해 서울 서부경찰서 측 관계자는 이날 본지에 "임슬옹이 몰던 차에 치여 무단횡단 중이던 보행자가 사망한 것이 사실"이라며 "현재 해당 교통사고와 관련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아직 처벌이나 추가 조사 등에 대해서는 판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임슬옹은 지난 2008년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컬그룹 2AM 멤버로 데뷔해 '이 노래' '죽어도 못 보내' '잘못했어'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이 외에도 솔로 활동과 연기, 예능 등에서 두각을 드러낸 그는 지난 2월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뒤 활동을 이어왔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