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3058 0012020080461893058 02 0208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28000000 1596528983000

[속보] 일본 화산재, 한반도 방향으로 확산중···한반도 영향은?

글자크기
[경향신문]
일본 남쪽 무인도의 화산에서 분출된 화산재 및 화산가스 일부가 한반도 방향으로 확산되고 있다. 기상청은 화산재가 한반도에 직접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앞으로 영향 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향신문

일본 오가사와라제도 니시노시마의 화산 분화 위치.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상청은 지난달 30일 일본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니시노시마(西之島)의 화산에서 나온 화산재 및 화산가스 일부가 북태평양 고기압 기류를 따라 한반도 방향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분화위치는 북위 27.25도, 동경 140.87도이며, 분화 시각은 30일 오후 2시 20분쯤이다. 분연주의 높이는 5500m였다. 분연주는 화산 분화 때 화산재, 화산가스가 기둥 형태를 이루는 것을 말한다. 이 같은 분화정보는 도쿄 화산재주의보센터가 분석한 정보다. 오가사와라 제도는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남쪽으로 약 1000㎞ 떨어진 곳에 있는 곳으로, 약 30개의 섬으로 구성돼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화산은 지난 6월 12일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분화 중이며 지난달 30일 분화한 화산재와 연무가 일본 큐슈 남쪽 부근까지 확산된 상태다.

기상청은 4일 오후 1시 기준으로 일본과 한반도 사이에 화산 분화의 영향에 따른 연무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경향신문

기상관측용 인공위성인 천리안2A호가 4일 오후 1시 촬영한 화산재 확산 영상.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제주에서 다른 지점보다 높은 농도의 미세먼지가 관측됐으나 화산 분화가 원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1일 이후 제주 고산관측소에서는 100㎍/㎥ 이상 농도의 미세먼지가 일부 시간대에 관측됐다.

기상청은 다만 지난 3일 오전 9시 기준으로 화산재의 확산예측모델에서는 한반도에 직접적 영향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한반도가 화산재의 직접적인 영향 범위에 포함될 가능성은 낮다는 얘기다. 기상청은 앞으로 니시노시마 화산 분화를 위성영상, 미세먼지 농도, 확산예측모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한반도 영향 가능성을 파악할 예정이다.

김기범 기자 holjja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