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2923 0372020080461892923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27895000 1596527909000

'친오빠 때문에…' 김부겸 아내 눈물에 진중권 "연좌제 부활 뭐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부겸 전 의원이 아내의 친오빠인 '반일 종족주의' 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로 인해 곤혹을 치르는 것에 대해 "아직도 연좌제가 남아있나. 사회가 거꾸로 돌아간다"고 4일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의원의 아내가 하소연하며 쓴 글을 공유하며 "이영훈 교수가 아내의 오빠가 아니라 자신의 친형이라 하더라도, 대체 이게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민주주의 사회에서 한 사람은 개인으로서 오직 자신의 생각과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만 책임을 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마도 다른 후보측 지지자들이 이 문제로 김부겸 후보에게 네거티브 공세를 펼치는 모양"이라며 "지금이 3족을 멸하던 조선시대도 아니고, 21세기에 3공, 5공 시절의 연좌제를 부활시켜서 대체 뭐 하겠다는 건지. 편만 다르지 멘탈리티는 똑같다. 사회가 거꾸로 돌아간다"고 일갈했다.
헤럴드경제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선 3일 김 전 의원의 아내는 자신의 친오빠인 '반일 종족주의'의 대표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로 인해 민주당 차기 당대표에 도전하는 김 전 의원이 곤혹스러운 처지에 있다며 하소연했다.

'반일 종족주의'는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정한 책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 전 의원의 아내 이유미 씨는 이날 김 전 의원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큰오빠인 이 교수로 인해 김 전 의원에 대해 안 좋은 말이 떠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고,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주달라"고 말했다.

이 씨는 "민주화운동을 하던 집안에서 성장했다. 남편도 1979년 가을, 친구였던 셋째 오빠의 소개로 만나 82년 초 결혼했다"고 설명하며 "저 역시 1980년, 86년, 92년, 세 차례에 걸쳐 경찰과 안기부(국가안전기획부)에 끌려갔다. 한국은행 대구지점에 다니던 저를, 애인이라며 경찰청 대공분실에서 잡아갔다"고 과거 험난한 시절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오직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해 왔다"며 "그런데 이제 와, 저의 친정 오빠로 인해 (김 전 의원이) 곤혹스런 처지를 당하니 제가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 씨는 "옛날의 고통스런 기억을 더듬어 글을 쓰고 있자니 눈물이 흐른다"며 "부디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길을 살펴보고,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김부겸 전 의원의 아내인 이유미입니다〉

큰오빠인 이영훈 교수로 인해 김부겸 의원에 대해 안 좋은 말이 떠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하소연을 드릴까 합니다.

큰오빠가 대학 때 학생운동으로 제적이 되고 도망 다니던 시절, 형사들이 우리 집을 들락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셋째 오빠는 학생운동으로 투옥되어 재판을 받고 3년여간 옥살이를 했습니다. 남동생은 대학 졸업 후 美 문화원 폭파 사건으로 경찰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고 2년여 옥살이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민주화 운동을 하던 집안에서 성장했습니다. 남편도 79년 가을에 친구였던 셋째 오빠의 소개로 만나, 82년 초에 결혼하였습니다.

저 역시 80년, 86년, 92년, 세 차례에 걸쳐 경찰과 안기부에 끌려갔습니다. 80년에는 연애할 당시입니다. 광주항쟁이 나자 서울대 복학생이던 남편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전국에 지명수배했습니다. 한은 대구지점에 다니던 저를, 애인이라며 경찰청 대공분실에서 나와 잡아갔습니다.

군복으로 갈아입히고 수건으로 눈을 가렸습니다. 두 명이 밤새 취조 했습니다. 한 명은 달래고, 한 명은 때렸습니다. 그중 한 명은 훗날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당시 고문에 가담했던 경찰관입니다. 남편의 소재를 캐물었지만, 실제로 어디 있는지 저도 몰랐습니다.

그러자 서울로 압송해갔습니다. 저를 큰오빠의 신혼집 근처 여관에 가둬두고 도청 장치를 붙였습니다. 큰오빠 집으로 연락하겠다고 했던 남편에게서 연락이 올 것이라 예상하고 덫을 놓은 것입니다. 남편은 잡힐 뻔했지만, 큰오빠의 기지로 간발의 차로 도주했습니다. 다시 대구로 데려가 절 풀어주고는 한 달 동안 감시를 붙여 미행했습니다.

결혼을 한 후 86년 남편이 복학해 서울대 앞에서 백두서점을 운영할 때였습니다. 관악경찰서에서 나와 수시로 책을 압수해갔고, 둘째를 가져 만삭인 저는 두 차례 연행되었습니다. 좌경용공서적을 소지, 판매했다는 죄였습니다. 당시 근처에서 광장서적을 하던 남편의 선배인 이해찬 대표님도 함께 연행되었는데, 대표님이 거세게 항의해주신 덕분에 며칠 만에 풀려나곤 했습니다.

마지막은 92년입니다. 남편은 김대중 총재의 민주당 대변인실 부대변인이었습니다. 김대중 총재는 대선 출마를 앞두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이선실'이라는 할머니 간첩을 내세워 남편과 저희 가족을 간첩단으로 몰았습니다.

남산 안기부로 저와 저의 어머니, 남편을 잡아갔습니다. 이선실이 간첩임을 알고 있지 않았냐고 몰아붙였습니다. 그러나 끝까지 몰랐다고 버티자, 사흘 만에 어머니와 저를 풀어주었습니다. 그때는 민주화 이후라 매질은 하지 않았지만, 제가 앉은 의자를 발로 차는 등 폭력적 분위기였습니다.

특히 가끔씩 찾아오던 그 할머니를 만났던 제 친정어머니를 가혹하게 몰아붙였습니다. 남편은 재판 끝에 대부분은 무죄를 받고, 불고지죄만 유죄를 받아 집행유예로 풀려났습니다.

이렇게 험난한 시절을 지나왔습니다. 오직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해 왔습니다. 그런데 이제 와, 저의 친정 오빠로 인해 곤혹스런 처지를 당하니 제가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옛날의 고통스런 기억을 더듬어 글을 쓰고 있자니 눈물이 흐릅니다. 부디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고,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년 8월 3일

이유미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