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1149 0242020080461891149 05 05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62258933 false true false false 1596525008000 1596526383000

'故 고유민 비극 재발 막자' KOVO "포털사이트 댓글 개선 요청"

글자크기
이데일리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전 현대건설 배구선수 故 고유민.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배구연맹(이하 연맹)이 최근 발생한 전 현대건설 선수 고(故) 고유민의 안타까운 사건과 관련해 재발 방지와 선수 인권 보호 강화를 위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연맹은 “지난 3일에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연맹 관계자는 “최근 포털사이트 내 연예 기사의 댓글 기능이 폐지됐다”며 “선수 인격권 침해 방지를 위해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다음, 네이트에 스포츠 기사의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소수 악성 댓글이 선수들에게 미치는 안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해 선수들의 정서적인 고통을 방지하고자 이같은 조치를 요구했다.

고유민은 생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악플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시즌 막판 팀 사정상 임시 리베로로 기용된 뒤 제 역할을 못했다는 비난을 받아야 했다.

고유민은 지난 5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팬도 아니신 분들이 저한테 어줍잖은 충고 같은 글 보내지 말아 달라”며 “남일 말고 본인 일에 신경 써주길 바란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2012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선수고충처리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한다. 포털사이트 내 악성 댓글을 비롯한 선수 SNS 계정의 악성 댓글, 인격모독 및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의 다이렉트 메시지를 선수로부터 접수 받아 연맹 차원에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그 밖에도 현재 연맹에서 선수단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도핑방지, 윤리 교육 등과 더불어 심리치료 및 멘탈 코칭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미 대부분 구단에서는 선수들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심리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연맹은 구단들과의 협업을 통해 선수들의 위기 극복 능력 함양과 정기적인 선수단 멘탈 체크를 실시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