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5395 0112020080461885395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15962000 1596516024000

진중권 "김부겸에 '연좌제' 네거티브…사회가 거꾸로 돌아간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부겸 전 의원의 처남이 '반일 종족주의' 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자 "아직도 연좌제가 남아 있냐"며 이를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영훈 교수가 아내의 오빠가 아니라 자신의 친형이라 하더라도, 대체 이게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썼다.

이어 "민주주의 사회에서 한 사람은 개인으로서 오직 자신의 생각과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만 책임을 진다"며 "아마도 다른 후보 측 지지자들이 이 문제로 김부겸 후보에게 네거티브 공세를 펼치는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 3족을 멸하던 조선시대도 아니고 21세기에 3공, 5공 시절의 연좌제를 부활시켜서 대체 뭐 하겠다는 건지"라며 "편만 다르지 멘탈리티는 똑같다. 사회가 거꾸로 돌아간다"고 평했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 전 의원의 아내 이유미씨는 자신의 친오빠인 이 전 교수 때문에 "남편이 곤혹스러운 처지를 당하고 있다"며 직접 글을 올려 해명했다.

이씨는 김 전 의원의 페이스북에 자신과 김 전 의원의 민주화 운동 이력을 설명하며 "부디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고,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