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4560 0252020080461884560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13903000 1596528670000

윤석열의 독재 발언이 아팠나...與의원 "尹, 반정부 투쟁 선언"

글자크기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발언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극언이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며 "반정부 투쟁 선언인가"라고 했다.
조선일보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은 3일 대검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이 검찰 개혁 반대를 넘어 사실상 반정부 투쟁 선언을 했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은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정의롭게 법 집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과연 자신 있게 '난 그랬다'고 말할 수 있냐"고 했다. 또 "누군가 부르짖는 법의 공평과 정의가 참된 것인지, 아닌지를 알려면 그 법이 자신과, 자신의 가족과, 자신의 절친한 지인들에게도 일관되게 적용되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고 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유기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은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결론을 내리고 조국 장관의 낙마를 요구했다"며 "독재와 전체주의는 검찰권을 남용해 정치에 개입하고 검찰의 집단 항명을 이끌려 한 본인의 자화상"이라고 했다.

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미래통합당의 검찰, 정치 검찰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정치를 하려면 검찰 옷을 벗어야 하기에 민주당은 윤 총장을 탄핵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를 징계해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최배근 건국대 교수/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