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3019 0432020080461883019 01 01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9104000 1596509189000

與, 윤석열 독재 발언에 "반정부 투쟁 선언"…최배근 "탄핵"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비등하고 있습니다.

다만 지도부는 공식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논평이나 대응을 안 할 것"이라며 "전체적으로 원론적인 이야기인데 대응을 하는 것이 더 웃기는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다른 의원들 사이에서도 윤 총장에 대한 비판이 분출했습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유기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은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결론을 내리고 조국 장관의 낙마를 요구했다"며 "독재와 전체주의는 검찰권을 남용해 정치에 개입하고 검찰의 집단 항명을 이끌려 한 본인의 자화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신동근 의원은 "검찰 개혁 반대를 넘어선 사실상의 반정부 투쟁 선언"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극언이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적었습니다.

원내 한 핵심 관계자는 "대선 여론조사에서 본인이 강력히 빼달라고 요청하면 되는데 그러지 않는 것은 검찰총장이 정치를 하는 것"이라며 "총장 정치는 결코 바람직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당 외곽에서는 윤 총장을 탄핵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옵니다.

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미래통합당의 검찰, 정치 검찰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정치를 하려면 검찰 옷을 벗어야 하기에 민주당은 윤 총장을 탄핵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를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대검찰청 제공,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