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2917 0372020080461882917 02 02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9009000 1596509039000

집중호우에 9년만 에 서울 광진구 육갑문 모두 폐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자양육갑문이 9년 만에 굳게 닫혀 있다. [광진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자양육갑문이 평소 한강쪽으로 차량과 사람이 드나들 수 있게 열려 있던 모습. [광진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광진구(구청장 김선갑)는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 폭우와 팔당댐 방류수 증가로 한강 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광진구 소재 육갑문 5곳 11문을 3일 오후 7시 30분부로 모두 폐문 실시했다고 4일 밝혔다.

육갑문은 한강에 자동차나 사람이 통행 할 수 있게 만들어 놓은 나들목에 설치되어 있는 수문으로, 한강 수위가 상승했을 때 나들목을 통해 제방 안쪽으로 한강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설치된 수해 예방시설이다.

광진구 소재 육갑문 폐문은 ▷팔당댐 초당 방류량이 1만5500t 이상 ▷자양펌프장 한강 외수위계 수위 12.6m 이상 ▷육갑문 폐문 3시간 전 팔당댐 초당 방류량 1만3400t 이상일 경우 결정한다.

1999년 이후 육갑문이 닫힌 건 1999년 8월 2일, 2002년 8월 7일, 2006년 7월 16일, 2011년 7월 27일 등 총 4회 뿐이다. 이번 폐문은 9년 만에 이뤄졌다.

김선갑 구청장은 “며칠 동안 계속된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비 피해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라며 “다음 주까지 비 예보가 있는 만큼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광진구에는 ▷자양중앙육갑문(2문) ▷자양육갑문(3문) ▷뚝섭육갑문(2문) ▷노유육갑문(2문) ▷벽천육갑문(2문) 등 5개소 11문이 있다.

js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