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2892 0372020080461882892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508985000 1596509016000

中 “한국인들 들어오셔도 됩니다”

글자크기

‘미중 갈등’ 국제사회 고립 돌파

입국제한 완화, 한국에 러브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말부터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온 중국이 한국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입국 제한 조치를 완화했다.

미국의 전방위 압박으로 고립되고 있는 중국이 한국과 관계 개선을 통해 활로를 찾으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4일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한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오는 5일부터 취업, 유학 목적으로 중국을 방문하거나 유효한 거류증을 가진 한국인들의 비자 신청을 받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한국과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정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한중 간 경제·무역 교류 회복을 위해 양국 간 입국 완화가 절실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이해된다.

아울러 연내 예정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위해서라도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을 풀어야 하는 상황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한국인 입국 제한 완화는 중국 정부도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에 들어오면 각 지방 정부의 정책에 따라 14일 격리를 하게 되는데 이 또한 향후 협의에 따라 단축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도제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