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2015 1192020080461882015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2164950 true true false false 1596507868000 1596507892000

[현장연결] 교육부 "올해 수능 코로나 확진 수험생도 응시 가능"

글자크기
[현장연결] 교육부 "올해 수능 코로나 확진 수험생도 응시 가능"

교육부가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의 세부계획을 발표합니다.

코로나19 감염증에 대응한 방역 대책과 함께 자가격리 또는 확진 수험생의 시험 방식 등도 공개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 연결해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박백범 / 교육부 차관]

12월 3일에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혐 그리고 대학별 전형에 대비하여 방역관리 방향을 마련하였습니다.

첫째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리 방향입니다. 대학수학능력 시험은 시험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시험교육청, 방대본 등 관계기관과 함께 철저한 방역관리를 실시하여 가급적 모든 수험생에게 응시 기회를 부여하고자 합니다.

방역기준에 따라 수험생을 일반수험생, 자가격리자, 확진자로 구분하고 자가격리자와 확진자의 경우 시험 장소를 별도로 확보하여 세부적인 방역계획을 추진하겠습니다.

우선 일반 수험생의 방역관리를 위해 시험실당 배치 인원을 당초 28명에서 24명으로 조정하고 수험생 자리별로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수험생 간 코로나19 감염예방 조치를 마련하겠습니다. 또한 일반 수험생 중에서 수능 당일 유증상자가 발생에 대비하여 모든 시험장에 별도 시험실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마련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응시할 수 있으며 확진자 수험생은 격리 중인 병원이나 생활치료실에서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각 시도교육청 및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중대본, 지자체와 협의하여 자가격리자와 확진자의 응시 지원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둘째 대학별 평가 권고사항입니다.

대학별 전형은 10월부터 각 대학에서 실시하며 일반대학 기준으로 연인원 약 130만 명 이상의 수험생이 대면전형에 응시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선 교육부는 기본적인 대학별 전형 방역관리 사항을 안내하고 각 대학별로 면접, 지필, 실기전형 등 평가 유형별로 자체 방역계획을 수립하도록 권고함으로써 대학별 전형의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또한 각 대학은 대면평가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전형의 취지나 평가 공정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면접 평가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전형 방식의 변경을 할 수 있으며 변경된 내용은 사전에 수험생들에게 안내할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동제한 수험생과 관련하여 코로나19 확진 수험생은 대면평가 응시를 제한하되 비대면 응시가 가능한 평가의 경우 최대한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실 것을 각 대학에 부탁드리겠습니다.

자가격리자 수험생은 전국 단위 이동이 불가피한 대학별 전형의 특성과 방역 관점에서 장거리 이동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하여 권역별로 별도의 시험장을 마련하여 최대한 대학별 전형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수험생 여러분들께서는 안심하고 입시 준비에 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생활방역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하여 2021학년도 대학입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