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1380 1112020080461881380 04 0403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7193000 1596507217000

"햄버거 너무 오래 기다린다" 여자친구 말에 직원 쏴죽인 남성 체포

글자크기

여자친구 너무 오래 기다리게 했다며

버거킹 직원 총기로 살해한 남성 체포

서울경제


미국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여자친구를 오래 기다리게 했다는 이유로 직원에 총격을 가해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州) 오렌지 카운티 경찰은 이날 버거킹 직원을 총으로 쏴 살해한 켈비스 로드리게스 톰스(37)를 총기 살해 및 증거 인멸 혐의로 체포했다.

사건은 지난 1일 용의자 톰스의 여자친구인 애슐리 메이슨과 직원 사이의 다툼에서 시작됐다. 메이슨은 버거킹 드라이브스루에서 음식을 주문한 뒤 시간이 오래 걸리자 직원에게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직원은 메이슨에게 음식값을 환불해주며 매장을 떠날 것을 요구했다.

잠시 뒤 남자친구인 톰스는 메이슨과 함께 매장을 찾아 직원의 목을 팔로 감아 조른 뒤 총격을 가했다. 총상을 입은 직원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톰스는 조슈아를 살해한 뒤 현장에서 달아났고, 총기를 분해해 내다 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사건 발생 이틀 만에 톰스를 체포, 곧바로 기소했다.

버거킹은 이날 “버거킹은 직원들과 손님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사건 발생 가맹점주는 이 사건 조사 관련해 당국과 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사망자에 애도의 뜻을 밝혔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