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9386 0432020080461879386 03 03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504693000 1596507536000

[풀영상] 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 2천 가구 추가 공급

글자크기

공공 참여 고밀 재건축 도입…용적률 500% · 층수 50층 허용

정부가 공공 재건축 제도를 도입하고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과 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 등 신규부지 발굴 및 확장 등을 통해 수도권에 총 13만2천 가구의 주택을 추가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의 참여를 전제로 재건축 단지가 주택 등을 기부채납하면 종상향 등을 통해 용적률을 500%까지 올려주고 층수도 50층까지 올릴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합니다.

태릉골프장 외에 용산구 옛 미군기지 캠프킴,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 국립외교원 유휴부지 등도 주택단지로 개발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공공 참여형 고밀 재건축'을 도입해 5년간 총 5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공공 재건축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참여해 사업을 함께 이끌어가는 새로운 형식의 재건축입니다.

이를 위해 주택소유자 3분의 2의 동의가 필요합니다.

용적률과 층수제한 등 도시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을 기존 가구수 보다 2배 이상 공급하고 증가한 용적률의 50~70%는 기부채납으로 환수하게 됩니다.

정부는 용적률을 300~500% 수준으로 완화해주기로 했습니다.

용적률 500%는 준주거지역 용적률 상한입니다.

35층으로 묶인 서울 주택 층수제한도 완화돼 강남 한강변 고밀 재건축 단지는 50층까지 건물을 올릴 수 있게 돼 서울의 스카이라인이 바뀔 전망입니다.

고밀 재건축을 통해 기부채납 받은 주택의 절반 이상은 장기 공공임대로 공급하고 나머지는 무주택자와 신혼부부·청년 등을 위한 공공분양으로 활용합니다.

공공 재건축에 분양가 상한제를 면제해주는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뉴타운 해제 지역에 대해서도 공공 재개발 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2만 가구 이상 공급한다는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과거 뉴타운 등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 지연 등으로 해제된 정비구역은 서울에서만 176곳에 달합니다.

LH와 SH가 공공시행자 참여,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재개발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지원합니다.

정부는 신규부지 개발을 통해 3만3천 가구를 추가할 예정입니다.

태릉골프장 개발을 통해 1만 가구를 공급하고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 미군 캠프킴 부지에서도 주택을 3천100가구를 넣을 예정입니다.

과천 정부청사 주변 정부가 보유한 유휴부지(4천 가구),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1천 가구)과 국립외교원 유휴부지(600가구) 등 부지도 주택단지로 개발됩니다.

과천청사 일대, 서울조달청, 국립외교원 등 정부 소유 부지는 최대한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공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상암DMC 부지(2천가구) 등 LH·SH 등 공공기관의 미매각 부지에서도 4천500가구의 주택이 건설됩니다.

노후 우체국이나 공공청사 등을 주택과 복합개발하는 방식으로도 6천500가구가 공급됩니다.

이 외에 서울 용산 정비창 공급 가구를 8천 가구에서 1만 가구로 확대하는 등 기존에 조성 계획을 발표한 공공택지의 용적률 상향을 통해 2만4천 가구를 추가로 공급합니다.

세부적으로 3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의 용적률을 올려 늘리는 주택이 2만 가구, 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주택 개발 사업을 확장하고 용산구 용산역 정비창의 고밀화를 통해 추가하는 주택이 각 2천 가구 등 4천 가구입니다.

3기 신도시 등의 사전청약 물량도 당초 3만 가구로 예정됐으나 이를 다시 6만 가구로 2배 늘리기로 했습니다.

역세권 준주거·상업 지역에서 적용할 수 있는 '복합용도 개발 지구 단위계획'을 역세권 주거지역으로도 확대하고 용적률을 최대 700%까지 완화합니다.

서울에선 철도역사 주변 300여 곳 중 100여 곳의 일반주거지역이 추가로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도심에 다양한 주거공간을 육성하기 위해 각종 도시규제 등이 최소화되는 '입지규제 최소구역 제도'도 개선할 방침입니다.

노후 공공임대 재정비 시범 사업을 통해서도 3천 가구 이상 공급하고, 빈 오피스 등을 개조해 1인 가구를 위한 공공임대 2천 가구를 확보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공공분양 중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시범 도입해 생애최초자 등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집마련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란 분양가의 40%가량만 내고 나머지 60%는 20년이나 30년에 걸쳐 분납하는 방식으로,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주택 공급 유형입니다.

정부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에 20년의 전매제한 기간을 설정하고 실거주 요건 등을 넣는 등 투기 방지 방안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 따라 기존보다 늘어나는 공급 물량의 50% 이상을 생애최초 구입자와 청년·신혼부부 등에게 공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