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8741 0362020080461878741 06 0602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4120000 1596504189000 related

'불타는 청춘' 김광규 ·신효범,제 2대 반장은 누구? "절대 권력 탐나"

글자크기
한국일보

'불타는 청춘' 김광규, 신효범이 반장 선거에 나선다.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타는 청춘' 제 2대 반장이 선출된다.

4일 오후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흥미진진한 '제 2대 불청 반장 선거'가 공개된다.

신효범은 지난 창원 여행을 통해 '불타는 청춘'의 2020년 첫 반장이 됐다. 반장에게는 설거지 지목권, 에어컨 리모컨 등 모두가 탐낼만한 절대 권력이 주어진다. 이에 김광규는 이날 새 반장에 대한 야망을 보이며, 차기 반장 선거를 제안했다.

이어 새 친구 송은영은 현 반장 효범에 대항할 후보로 김광규를 추천했다. 차기 반장에게 아침 당번 지목권과 반찬 만수르 부용의 '30만 원 상당 반찬 상품권'이 추가 제공돼 두 사람의 의욕을 더욱 불타게 했다.

본투표에 앞서 효범은 지난 창원에서와 달리 180도 바뀐 행동으로 청춘들의 놀라움을 샀다. 또한, 광규는 "한 놈만 팬다"라는 파격 공약으로 청춘들을 자극했다.

이를 들은 해당 청춘은 광규의 당선을 막기 위해 청춘들을 포섭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투표부터 개표까지 실제 선거를 방불케 하는 불청 제 2대 반장 선거, 과연 광규와 효범 중 누가 반장이 되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영화 '가슴 달린 남자' 박선영의 리즈 시절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방 안에 있는 VHS 비디오들 중 선영이 출연한 영화 '가슴 달린 남자'를 발견한 청춘들을 선영을 그리워하며 단체 관람을 했다.

영화 속 20대 선영은 인형 같은 외모와 탄탄한 연기 실력을 보여줬고, 이에 청춘들은 "한국 사람이 아닌 것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또한, 극 중 남자로 위장한 선영을 본 강경헌은 "저 남자랑 사귀고 싶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효범 VS 광규, 불타는 제 2대 반장 선거와 '가슴 달린 남자' 박선영의 리즈 시절은 4일 오후 10시 2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