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8388 0112020080461878388 06 06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3740000 1596503776000 related

'아침마당' 김용림 "싸움 잘하는 남편 남일우, 파혼도 고민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남일우, 김용림 부부 /사진=머니투데이DB


배우 김용림이 남편 남일우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는 연기 경력 60년의 배우 김용림이 출연했다.

김용림 가족은 '배우 가족'으로 유명하다. 김용림의 남편 남일우, 아들 남성진은 물론 며느리 김지영까지 모두 배우다.

김용림과 남일우는 대한민국 최초 성우 부부로 알려졌다. 김용림은 "사내 연애가 아름다워보이고 그렇지만, 당시에는 아니었다"면서 "사내 연애하는 건 죄송하고 어려워서 감쪽같이 숨기면서 5년을 연애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림은 "성우로 세 명이 들어갔는데 남일우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좋아하는 줄 알았다"면서 "말이 많이 없고, 등나무 밑에서 책만 읽던 남자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어느날 양산이 필요했는데, 남일우가 챙겨주고 나를 데려다주더라"면서 "세심한 선배라고만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김용림은 남일우와 파혼을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일우가 싸움을 잘했다"면서 "너무 싸움을 잘해서 파혼하려고도 했다. 눈가에 찢어진 흉터도 있을 정도다"고 말했다.

또한 김용림은 며느리 김지영에 대해 "'며느리 삼국지'에서 김지영이 손녀 딸 역할로 나왔다"면서 "그때는 내 며느리가 될지 몰랐고, 발랄하고 연기를 잘해서 눈여겨 봤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날 아들 남성진이 김지영과 결혼하겠다고 해서 정말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배우가족'으로서 불편한 점이 없냐는 질문에는 김용림은 '외식 나갈 때'를 꼽았다. 김용림은 "딸이 하나 있는데 배우끼리 나가라고 한다"면서 "식당에 가면 사인, 사진 요청이 있어 불편한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