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8107 1082020080461878107 06 0602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0919000 1596503410000 related

"가장 행복했던 2주"…'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 2주 子와 이별 고백 [엑's PICK]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부부가 하늘나라에 간 아들을 그리워했다.

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재우-조유리의 차박 캠핑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재우와 조유리는 충주로 차박 캠핑을 떠났다. 저녁 식사를 하고 캠프 파이어를 즐기던 중, 조유리는 "셋이 될 줄 알고 준비도 많이 하고, '조금 있으면 세 명이 되겠구나' 라는 생각을 되게 많이 했다. 그런데 아직도 우리 둘 밖에 없으니까"라고 눈물을 보였다.

김재우는 "저희가 오랫동안 아이가 안 생겼는데 결혼 5년 만에 천사같은 아들이 생겼다. 아내처럼 자랐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김율'이라고 이름을 지었었다. 제 목소리로 처음 불러보는 것 같다"고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김재우는 "7개월 째에 몸이 좋지 않다는 걸 알았다. 그래도 우리가 웃으면서 긍정적으로 잘 이겨내자는 마음으로 아내와 함께 힘을 내기 시작했다"며 ""아내의 얼굴과 제 몸을 쏙 빼닮은 율이가 세상에 태어났다. 너무 예뻤다. 제 인생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고 아들과 함께 지낸 시간을 떠올렸다.

이어 "(율이가)몸이 아파서 많이 버티지 못했고 하늘나라로 갔다. 다른 분들은 제왕절개를 하고 아이를 낳으면 산후조리나 수술 회복을 하는데 아내는 그 과정이 없었다. 마취에서 깨자마자 바로 아이 병간호부터 시작을 했다. 제가 쉬라고 해도 쉬지 않았다. (아내가)굉장히 건강했는데 그 과정에서 건강이 한순간에 무너져 버렸다"고 힘들었던 시간을 전했다.

조유리는 "SNS에서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셔서 오빠가 저에게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 솔직히 얘기하자'고 했는데 제가 못 받아들이겠더라. 아이가 내 곁에 없다는 걸 인정하는 것 같아서 '나 조금만 괜찮아질 때까지 기다려 줘'라고 말을 했다. 제가 계속해서 기다려 달라고 하니까 오빠가 모든 걸 그만두고 제 옆에만 있어줬다. 오빠 일에도 영향이 있었을 텐데 제 옆에만 있어 줬다"고 김재우에게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재우는 "'우리가 만약에 우리 아들을 만나기 전으로,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나는 돌렸을까? 그래서 이런 상처 없이, 당신 슬퍼하는 거 보지 않고 잊은 상태로 살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을 가끔 한다. 그런데 나는 절대 시간을 안 돌렸을 것 같다. 아빠로 살았던 2주의 시간이 42살 평생 중에서 가장 행복했다. 그리고 당신이 행복해 하는 표정도 봤다. 당신도 나도 너무 행복하지 않았냐. 나는 유리 너만 괜찮으면 된다"고 누구보다 조유리를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유리는 "오빠가 내가 아니라 다른 사람을 만났으면 엄청 행복하게 살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가족들, 친구들이 '네 탓이 아니다', '빨리 잊어라'라고 했는데 내 잘못이 아니면 누구의 잘못인지 모르겠더라"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김재우는 "다시는 울지 않으려고 한다. 아이가 하늘나라에 간 후가 더 힘들었다. 너무 작은 아이여서 세상에서 가장 작은 관을 아내가 들고, 제 승용차에 실어서 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룸미러로 아들을 안고 있는 아내를 봤는데 저를 보고 웃어줬다"며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본인 인생에서 가장 힘들 때 한 일이 저를 보고 웃어준 거다. 그때 '(아내에게)정말 많이 웃어줘야지' 다짐했다. 그때 이후로 아내에게 계속 웃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숙 "SNS 팔로워가 많아서 다들 궁금해 하셨을 텐데 어렵게 얘기를 꺼내신 거 아니냐"고 염려했다. 이에 김재우는 "그동안 되게 많이 걱정해주셨고, 가족보다 걱정해 주신 분이 너무 많았다. 그런데 그분들께 어떤 말도 할 수가 없었다. 방송을 보시면 다들 아시게 될 테니까, 그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SNS 팔로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구라는 "김재우 씨가 저보다 후배지만, 저 영상을 보면서, 저도 여러가지 일을 겪었지만 김재우 씨가 아주 큰 사람이다"라고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김재우는 조유리의 건강을 묻는 질문에 "같이 운동을 해서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건강이 좋아지면 하고 싶은 것들을 버킷리스트에 기록하고 있다"며 조유리가 현재 몸과 마음을 추스린 상태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