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5055 0432020080461875055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8727000 1596498860000

토사 덮친 가평 펜션 추가 매몰자 없나…경찰 확인 작업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제(3일) 집중호우가 쏟아진 경기 가평에서 토사가 펜션을 덮쳐 주인 일가족 3명이 숨진 가운데 경찰이 추가 매몰자 여부를 계속 확인 중입니다.

오늘 경찰에 따르면 어제 가평 펜션 매몰사고 현장 수색을 종료했지만, 있을지 모를 추가 매몰자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자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 10시 37분쯤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에서 폭우로 토사가 관리동을 덮쳐 펜션 주인 A(65·여)씨와 그의 딸(36), 손자(2)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베트남 출신으로 알려진 40대 펜션 직원 B씨도 사고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증언이 있어 소방과 경찰은 수색을 이어갔지만,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B씨는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소방 당국은 어제 저녁 현장 인명 수색을 종료하고 철수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B씨의 행방을 최종적으로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

사고 당시 B씨뿐만 아니라 "한국인 아르바이트생 1명도 있었다"는 증언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직원이나 아르바이트생의 행적에 대해 진술이 엇갈리는 상황"이라며 "관련 진술이 있는 만큼 행적을 끝까지 파악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추가 현장 수색을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피해자들의 시신을 수습해 사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펜션 사고와 관련해 뉴질랜드에서 일하던 딸이 귀국 후 출산을 하고 어머니의 펜션 일을 도왔던 사연이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사진=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