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4434 0092020080461874434 02 0213005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7167000 1596497187000

부산 수영 고가로 밑 공간이 '복합문화시설'로 거듭난다

글자크기
뉴시스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망미동 수영 고가로 하부에 컨테이너형 복합문화시설인 ‘비콘그라운드’ 공사를 완공, 오는 7일부터 상업시설 일부와 창업공간(청년소셜벤처), 문화공간(예술가 창작·전시공간)을 우선 개장한다고 4일 밝혔다. 2020.08.04.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 수영 고가도로 아래 공간에 청년창업·문화공간·상가를 조성, '복합문화시설'로 거듭난다,

부산시는 망미동 수영 고가로 하부에 컨테이너형 복합문화시설인 ‘비콘그라운드’ 공사를 완공, 오는 7일부터 상업시설 일부와 창업공간(청년소셜벤처), 문화공간(예술가 창작·전시공간)을 우선 개장한다고 4일 밝혔다.

‘비콘그라운드’는 부산(Busan)의 영문 이니셜 ‘B’와 ‘담다’라는 뜻의 콘테인(Contain)의 ‘Con’을 합성한 단어로 ‘부산의 감성과 문화를 담는 그릇, 공간’이자 ‘부산 컨테이너’라는 두 가지 의미를 중의적으로 표현하여 지역 특성을 반영한 명칭이다.

수영고가도로가 위치한 번영로는 부산항에서 수도권으로 화물을 수송하는 주요 도시고속도로이자 부산의 산업발전에 기여한 주요 시설이지만, 고가도로 하부의 주민들에게는 지역을 단절시키고,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돼 왔다.

부산시는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고, 고가 하부 유휴공간을 복합생활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킴으로써 관광 자원화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문체부의 ‘지역관광 개발사업’에 적극 참여해 국비 45억을 확보했다.

이에따라 2018년부터 국비와 시비 등 총 사업비 90억원을 투입, 공사를 시작해 지난 3월 연면적 1990㎡, 건축면적 4635㎡ 규모의 복합생활문화공간을 완공했다.

'비콘그라운드'는 ▲주민들의 회의실과 휴게실로 사용되는 ‘커뮤니티그라운드’ ▲예술창작공간과 패밀리레스토랑이 입주하는 ‘패밀리데크’ ▲운영사무실과 이벤트공간이 있는 ‘비콘스퀘어’ ▲소매점·식음료 상가가 입주하는 ‘쇼핑 그라운드’ ▲야외이벤트 공간인 ‘플레이그라운드’ ▲청년소셜벤쳐기업이 입주하는 ‘아트갤러리’ 등 6개 구간이 조성됐다.

아울러 공유시설 5개실, 문화시설 8개실, 청년창업시설 11개실, 상업시설 27개실 등 전체 51개실을 꾸몄다.

뉴시스

*첨부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시는 '비콘그라운드'의 전문적인 운영관리를 위해 (재)부산시도시재생지원센터를 지난 2월 위탁기관으로 선정했다.

도시재생지원센터는 부산문화재단, 디자인진흥원 등 분야별 전문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방문객이 다시 찾는 새로운 명소로 만들계획이다.

이달말까지 마무리가 덜된 상가에 대해 브랜드 선정을 마무리하고, 이용객 편의시설 등을 보완해 9월 초 전체 시설을 개관,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단일시설의 활성화를 넘어 비콘그라운드를 중심으로 비콘그라운드의 청년문화, F1963의 전시문화, 망미골목과 수영 팔도시장의 골목·먹거리문화, 수영사적공원의 전통문화, 수영강의 자연문화 인근 5가지 시설과 문화를 연계해 지역 전체의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김민근 부산시 건축주택국장은 “비콘그라운드로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고, 인근 지역 상인들의 둥지 내몰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주민과 상인들이 참여하는 지역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소통하고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라며 “낙후된 지역을 활기찬 젊음의 거리로 만들어 도시재생효과는 물론 부산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