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4356 1192020080461874356 02 0208002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6496957000 1596496972000

[날씨] 중부 최고 500㎜ 더 내린다…기록적 폭우

글자크기
[날씨] 중부 최고 500㎜ 더 내린다…기록적 폭우

[앵커]

이미 많고 강한 비가 내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일까지 최고 500mm의 폭우가 더 쏟아지겠습니다.

오후까지 시간당 120mm에 달하는 물벼락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지금 중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10에서 20mm가량의 제법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울도 땅이 마를 새가 없는데요.

비가 좀 그친 듯하다가도 다시 물벼락이 쏟아지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출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을 포함한 중부 대부분 지역에 그리고 경북까지 가장 높은 단계인 호우경보가 사흘가량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도 안성 일죽면에는 지난 주말부터 오늘 아침까지 400mm가 넘는 누적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정말 많이 내렸다 싶죠.

하지만 오늘과 내일 사이, 많게는 500mm 이상의 물벼락이 추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경기와 충북, 경북 일부에는 산사태주의보도 발령 중입니다.

태풍 하구핏이 중국 내륙으로 상륙하며 세력은 약해졌지만, 여기에서 몰려오는 많은 양의 수증기가 장마전선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비구름이 더욱 폭발적으로 발달하면서 시간당 120mm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록적으로 많고,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외출이나 위험지역 출입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오후까지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다 잠시 소강상태를 보일 텐데요.

하지만 취약시간대인 내일 새벽부터 다시 빗줄기가 강해질 것으로 예상돼 추가적인 사고가 우려됩니다.

비가 대체 언제쯤 그치나 싶은데, 적어도 열흘 뒤인 14일까지도 수도권과 영서지역에 장맛비 소식이 길게 들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