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4350 0362020080461874350 05 0507003 6.1.17-RELEASE 36 한국일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6920000 1596498520000

김광현 소속 세인트루이스, 코로나19 확진자 13명으로…디트로이트 4연전 취소

글자크기
한국일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수단 더그아웃 모습.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현(32)이 속한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늘어났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에서 선수 7명, 직원 6명 등 코로나19 양성 반응자가 총 13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 밀워키 원정에서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처음 양성 반응을 보였고, 밀워키와 3연전은 취소됐다. 이후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밀워키의 원정 숙소에 격리돼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또 5~7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디트로이트와의 원정 4연전도 모두 취소됐다.

일단 세인트루이스는 8일부터 홈구장에서 진행되는 시카고 컵스전을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실제 개최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지난달 24일 메이저리그 개막 이후 세인트루이스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병한 두 번째 구단이다. 앞서 마이애미는 팀 내에서 20여명의 확진자가 나와 지난달 27일 이후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다. 또 홈구장에서 마이애미와 경기를 치른 필라델피아는 라커룸에서의 감염 우려 때문에 뉴욕 양키스, 토론토와의 홈 7연전을 취소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