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741 0512020080461873741 02 0201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6495215000 1596495229000

서울·경기북부 출근길부터 쏟아진다…시간당 최대 120㎜(종합)

글자크기

시간당 50㎜ 집중호우…내일까지 누적 500㎜ 예상

중부·강원영서 저녁까지 시간당 50~100㎜…강약 반복

뉴스1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린 3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죽산시외버스터미널 인근이 밀려온 토사로 뒤덮여 있다. 2020.8.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화요일인 4일 서울과 수도권, 강원, 충청, 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과 경기북부와 강원 영서지역을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중부 해상에 위치한 비구름대가 동진하면서 서울과 경기북부(포천 등)를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강한 비를 뿌리고 있다. 인천과 경기서해안, 경기동부(하남, 가평 등) 곳곳에도 시간당 5~10㎜의 비가 내리고 있다.

서해상에서 시작된 비 구름대는 강원 중북부지역까지 길게 형성돼 강원 영서북부지역에도 시간당 10~20㎜의 강한 비를 뿌리고 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7시까지 1시간 동안 철원장흥 19.5㎜, 김화(철원) 18.5㎜, 원통(인제) 18.0㎜, 광덕산(화천) 15.0㎜의 비가 내렸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지역에 내리는 비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시간당 50~100㎜(일부 지역 120mm 이상)로 매우 강하게 쏟아지다가 다소 기세가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5일 새벽 3시경부터 다시 강해지는 등 비가 강약을 반복하며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인천·경기도와 서해5도는 이날부터 5일까지 100~300㎜(많은 곳은 5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수도권 지역은 출근시간대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면서 가시거리가 짧아지겠으니 차량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4시 기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충청, 세종, 경북 지역에 호우 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그밖의 강원, 충청, 대전, 경북 곳곳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 서해5도와 전남 흑산도와 홍도, 제주 추자도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주요지점 누적 강수량을 보면 경기 일죽(안성) 401.0㎜,대신(여주) 354.0㎜, 가평북면 351.5㎜, 모가(이천) 346.5㎜, 이동묵리(용인) 336.0㎜, 신서(연천) 332.0㎜, 실촌(광주) 288.5㎜, 도봉(서울) 225.5㎜, 서울 139.8㎜ 등이다.

강원 동송(철원) 320.5㎜, 남이섬(춘천) 297.0㎜, 광덕산(화천) 255.5㎜, 영월 255.4㎜, 신림(원주) 232.5㎜, 방산(양구) 202.5㎜, 충북 엄정(충주) 400.5㎜, 영춘(단양) 318.5㎜, 백운(제천) 315.5㎜, 위성센터(진천) 243.0㎜, 금왕(음성) 206.0㎜, 충남 성거(천안) 287.0㎜, 송악(아산) 282.5㎜, 경북 봉화 167.8㎜의 비가 내리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정체전선(장마전선)에 영향을 주고 있는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중국 푸저우 북동쪽 약 270㎞부근 해상을 지났다. 이 태풍은 24시간 이내에 열대성 저기압의 영향으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wh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