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705 0432020080461873705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4926000 1596495011000

팬데믹인데 뉴욕서 170명 태운 유람선 불법 파티…선주 체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악몽을 아직 씻어내지 못한 미국 뉴욕에서 주말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는 불법 파티가 벌어져 이웃 주민과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4개의 바를 갖춘 '리버티 벨'이라는 이름의 유람선이 토요일인 지난 1일 저녁 170명 이상의 승객을 태우고 3시간 동안 강 위에서 불법 선상 파티를 벌였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뉴욕 셰리프국은 공동 선주 2명을 무면허로 바와 클럽을 운영한 혐의 등으로 체포하고, 선장에게는 소환장을 발부했습니다.

인근 아파트 19층에 사는 트레버 홀랜드는 자택 창문을 통해 마스크를 쓰지 않은 다수의 사람이 배 위에 모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는 모습을 보고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홀랜드는 이 선박에서 파티를 즐기던 군중을 보고 "매우 놀랐다"며 "명백히 우리 지역에 대한 위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유람선 파티 적발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와중에 벌어지는 무분별한 사교 활동의 상징적 사건이라고 뉴욕타임스는 평했습니다.

(사진=뉴욕 셰리프국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