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684 0432020080461873684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4822000 1596494888000

여자친구가 줄 오래 섰다고…햄버거 가게 직원 총 쏴 살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긴 대기 줄을 둘러싸고 벌어진 손님과 직원의 다툼이 총격 살해 사건까지 불러왔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 카운티 경찰은 3일(현지시간) 버거킹 직원 데즈먼드 아몬드 조슈아(22)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켈비스 로드리게스 톰스(37)를 체포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지난 1일 동네 버거킹을 찾은 톰스의 여자친구 애슐리 메이슨과 조슈아의 다툼에서 시작됐습니다.

메이슨은 버거킹 매장에서 드라이브스루 주문을 한 뒤 음식을 받기까지 대기 시간이 오래 걸리자 이를 참지 못하고 조슈아에게 화풀이했습니다.

이에 조슈아는 메이슨에게 40달러를 환불하며 매장을 떠나라고 요구했고, 메이슨은 남자 친구를 데려오겠다고 소리를 지르며 자리를 떴습니다.

잠시 뒤 톰스는 메이슨과 함께 매장을 찾아가 조슈아의 목을 팔로 감아 조른 뒤 총을 쐈고, 총상을 입은 조슈아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톰스는 조슈아를 살해한 뒤 현장에서 달아났고, 총기를 분해해 내다 버렸습니다.

경찰은 톰스를 총기 살해,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사진=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카운티 경찰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