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498 0112020080461873498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6493777000 1596498742000

"배현진·조수진, 그렇게 저격수 노릇 하다간…" 훈수 둔 김부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머니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권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의 초선 배현진·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정치 훈수'를 뒀다. 두 의원의 자신을 향한 비판이 계속되자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말라"고 일침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딱합니다. 배현진, 조수진 의원님께'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를 하다 보면 상대 당을 공격하게 되는데 그럴 때 의원들끼리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는 게 예의"라면서도 "저를 공격하는 두 분 말씀이 기사화되고 댓글이 6000개가 넘었다. 저도 한 말씀 보탤까 한다"며 운을 뗐다.

앞서 김 전 의원은 통합당의 '입법독재' 주장에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배 의원과 조 의원은 각각 "장관까지 지내신 분이 어찌 격 떨어지는 말씀을 함부로 뱉으셨나", "독재를 독재라고 말 못 하게 하는 것이 독재"라고 반박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두 분은 언론사 출신이다. 말과 글을 다루는 직업이다. 지난 제 글의 요지는 '독재'라는 말을 함부로 쓰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독재라는 말을) 함부로 쓰는 당이나, 제 글 중에 '눈을 부라린다'는 단어의 뜻을 곡해하는 의원님들이나 참 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배 의원은 어떻게 방송인 출신이면서 순우리말을 쓰면 격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또 저를 '이미 심판받은 정치인'이라고 하셨는데 지난 총선에서 심판받은 건 통합당 아니냐"고 되물었다.

조 의원을 향해서는 "독재의 성립 여부를 듣기 좋게 제가 '기본권 제한' 여부라고 표현했다"며 "직설적으로 말하면 반대파를 가두고, 패고, 고문하고, 조서를 조작하는 등 인권 말살의 범죄행위를 의미한다. 그게 독재"라고 반박했다.

김 전 의원은 두 야당 의원의 국회 입성 계기를 비꼬았다. 김 전 의원은 "두 분은 서울 강남에서 당선되거나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조 의원이 고향인 전주에 가서 출마하면 제가 반독재의 기상을 믿겠다. 배 의원이 강북에 가서 출사표를 던지면 제가 심판론에 승복하겠다"며 "그전에는 말을 지나치게 앞세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언 드린다. 비례 의원에게 저격수 역할을 흔히 맡기는데 거기에 넘어가지 마시라"며 "섣불리 공격수, 저격수 노릇 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 된다"고 당부했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