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296 0032020080461873296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2120000 1596492129000

유대인 혐오 일삼은 프랑스 코미디언 페이스북 계정 영구삭제

글자크기

페이스북, 디외도네 음발라음발라 페이스북·인스타그램 계정 영구삭제

연합뉴스

프랑스의 코미디언 디외도네 음발라음발라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이스북이 유대인 혐오와 차별 발언을 일삼아온 프랑스의 한 유명 코미디언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영구 삭제했다.

페이스북은 "위험인물·집단과 관련한 우리의 정책에 따라 디외도네 음발라음발라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영구적으로 금지한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한 개인을 영구적으로 우리 서비스에서 배제하는 것은 항상 신중하게 내리는 결정"이라면서 "타인을 존재 그 자체로 공격하는 개인이나 집단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인물은 프랑스의 코미디언으로 평소 기행과 직설적인 혐오 발언으로 악명높은 디외도네 음발라음발라(54)로, 그의 페이스북 계정은 삭제되기 직전 팔로워가 130만명에 달했다.

그는 본업인 코미디언과 유머 작가로서보다 혐오와 차별 발언으로 더 이름을 알린 인물로 평가된다.

2009년 유럽의회 선거에 출마할 당시 나치식 경례를 연상시키는 인사법을 만들어 논란을 일으켰고, 이후 유대인 혐오,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옹호, 나치의 유대인 학살(홀로코스트)을 부정하는 발언 등으로 프랑스와 벨기에 등지에서 여러 차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최근 디외도네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대인 혐오 내용을 담은 영상을 올려 작년 11월 9천유로의 벌금형을 받기도 했다.

구글도 지난 6월 디외도네의 유튜브 채널(구독자 40만명)을 혐오 콘텐츠를 이유로 삭제 조치한 바 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