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2976 0032020080461872976 05 0507003 6.1.17-RELEASE 3 연합뉴스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596489423000 1596489429000

세인트루이스 코로나19 확진자 총 13명…디트로이트 4연전 취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수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김광현(32)이 뛰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늘어났다.

AP통신은 4일(이하 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에서 선수 7명, 직원 6명 등 코로나19 양성 반응자가 총 13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 밀워키 원정에서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처음 양성 반응을 보여 밀워키 브루어스와 3연전이 취소됐다.

이후 밀워키 숙소에 격리된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세인트루이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5∼7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더블헤더를 포함한 방문 4연전도 모두 취소됐다.

현재로선 세인트루이스가 8일부터 홈구장에서 예정된 시카고 컵스와 경기는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개최 여부는 불투명하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달 24일 메이저리그가 단축 시즌을 개막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병한 두 번째 구단이다.

앞서 마이애미 말린스는 팀 내에 20여명의 확진자가 나와 지난달 27일 이후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다.

또 홈구장에서 마이애미와 경기를 치른 필라델피아 필리스는 라커룸에서의 감염 우려로 인해 이후 뉴욕 양키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 7연전을 취소하는 등 메이저리그는 시즌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