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2255 0092020080461872255 02 02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81200000 1596481210000

중부지방, 출근길도 강한 비…5일까지 최대 500㎜

글자크기

중부, 돌풍·천둥·번개 동반 매우 강한 비 예고

강수량 많게는 500㎜…교통사고 등 피해 유의

충청남부, 남부지방 더위…낮 33도 넘는 곳도

뉴시스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폭우를 동반한 강풍이 부는 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터미널사거리에서 시민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20.08.03.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장마의 영향으로 4일 출근길에도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많고 강한 비가 예고돼 교통사고와 산사태 등 피해 가능성에 대비해야 하겠다. 남부 지방에는 찜통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서울, 경기, 강원영서에는 새벽부터 낮 12시께 사이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오후에 다소 약해지겠으나 오후 6시께 다시 강해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전날부터 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영서, 충청북부, 서해5도에서 100~300㎜다. 많게는 500㎜ 넘게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동, 충청북부, 경북북부는 50~100㎜, 많은 곳은 150㎜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이날 남부내륙, 제주도 일부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관측했다. 예상 강수량은 오전 9시~오후 9시 사이 남부내륙, 제주도에 5~40㎜다.

이번 장마는 오는 13일까지 중부지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특히 많은 비가 내린 중부지방은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 추가 피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겠다.

정체전선이 북한과 중부지방 사이를 오르내리면서 강수 상황에 영향을 미치겠다. 강수대는 남북 간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발달해 지역별로 내리는 비의 양 차이가 크겠다.

반면 폭염특보가 발효된 충청남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는 등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기온은 27~34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수원 24도, 춘천 24도, 강릉 26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대구 25도, 부산 24도, 제주 26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9도, 춘천 27도, 강릉 31도, 청주 32도, 대전 31도, 전주 33도, 광주 32도, 대구 34도, 부산 29도, 제주 33도 등으로 관측된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다.

서해상을 중심으로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며 대부분 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때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