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1730 0512020080461871730 06 0602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69237000 1596469240000 related

'위대한 배태랑' 체지방 태운 복싱 다이어트…'장혁 이겨라' 미션 결과는(종합)

글자크기
뉴스1

JTBC '위대한 배태랑'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위대한 배태랑' 멤버들이 복싱으로 체지방을 태웠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에서 김용만, 안정환, 현주엽, 정형돈, 김호중, 정호영 등 멤버들은 다이어트 복싱을 시작했다. 배우 장혁도 체육관을 찾아 시선을 강탈했다.

이날 복싱 국가대표 출신인 김지훈 트레이너는 줄넘기부터 시켰다. 그는 "체력, 리듬감이 좋아진다. 줄넘기가 고강도 훈련이다. 단시간에 최고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강력 추천했다.

운동 선수 출신인 안정환, 현주엽은 가볍게 1단 뛰기, 스텝 밟기를 여유 있게 소화했다. 특히 현주엽이 또 다른 매력(?)을 뽐내며 흐뭇해 했다. 2단 뛰기인 일명 '쌩쌩이 타임'에도 안정환은 가뿐하게 소화했다. 이에 질세라 현주엽도 자신의 능력을 입증했다.

이때 배우 장혁이 깜짝 등장했다. 평소 복싱으로 몸매 관리를 한다는 그는 "복싱 한 지 10년 됐다.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온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뉴스1

JTBC '위대한 배태랑'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복싱 고수와 함께 땀 흘리기' 미션을 수행해야 했다. 장혁은 시작 전 '다이어트 꿀팁'을 대방출 했다. 그는 "(복싱 하면서) 물은 몇 라운드 지나고 나서 마셔야 한다. 조절하는 게 낫다.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이라고 설명했다. 수분을 섭취해야 하는 건 맞지만 체중 감량이 목적이라면 조절하는 게 좋다는 것.

복싱 기본기부터 배웠다. 트레이너는 "잽, 스트레이트, 훅 공격이 있다"며 하나씩 기술을 전수했다. 또한 기본 자세에서 가볍게 리듬을 타며 스텝을 밟으라고 알렸다. 공격, 방어 기술을 모두 전수받은 멤버들은 다이어트 도시락으로 배를 채웠다.

트레이너는 "오늘 최종 미션은 '장혁을 이겨라'이다"라고 밝혔다. 김용만, 정호영이 예선을 거쳤다. 두 사람의 스파링은 진흙탕 싸움으로 번져 폭소를 안겼다. 정호영이 승리했고, 김용만은 "살살 하려고 하더니 아니더라. 진짜 열받네"라고 털어놔 웃음을 샀다.

안정환, 김호중이 다음 대결 상대였다. 하지만 김호중이 발목 부상으로 경기를 뛸 수 없었다. 안정환은 부전승으로 다음 라운드에 올랐다. 정형돈은 현주엽을 만나 시작부터 다운을 당해 웃음을 선사했다. 장혁과 배태랑 멤버들이 최종 대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