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1515 0242020080461871515 02 02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466850000 1596492420000

"잘 따르던 아기"..가평 펜션 딸 SNS에 매몰사고 추모 행렬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믿기지가 않네요… 귀엽고 잘 따르던 아기 생각이 계속 나네요”

지난 3일 오후 경기 가평 펜션 매몰 참사로 희생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소식이 전해지자 이 펜션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추모 댓글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10시 37분께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관리동 건물에 토사가 덮쳐 펜션 주인 A(65·여)씨와 그의 딸 B(36)씨, 손자 C(2)군 등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과 경찰 등 관계 당국은 5시간 넘게 수색 작업을 펼쳤으나 B씨가 먼저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된 데 이어 일가족 모두가 시신으로 발견됐다.

주한뉴질랜드상공회의소 이사로 활동한 B씨는 뉴질랜드 현지인과 결혼해 출산으로 회사를 휴직하고 귀국해 펜션을 운영하는 어머니를 돕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펜션 SNS 계정도 B씨가 관리하던 것으로, 펜션을 찾은 투숙객들의 즐거운 한때가 담긴 단체사진을 공유하는 등 펜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펜션 곳곳에서 촬영한 것을 보이는 아들 C군의 사진이 안타까움을 더한다.

지인과 과거 펜션 투숙객을 포함한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너무 착하고 아름답던 가족들인데…”, “너무 좋은 추억 만들어주셨었는데…기도하겠다”, “친절하고 예쁜 따님과 주인 어머님, 너무 귀여워서 안고 있었던 아기의 따뜻한 느낌이 아직도 기억나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추모하고 있다.

이데일리

3일 오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위로 토사가 무너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사고 현장엔 베트남 출신으로 알려진 40대 펜션 직원 1명이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아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였다.

토사가 덮친 건물은 펜션의 관리동으로, 투숙객들이 머물고 있던 숙소동은 피해가 없어 투숙객들은 모두 대피했다.

이날 오전 한때 가평지역에는 시간당 최대 80㎜의 폭우가 퍼부었다. 펜션 참사 현장을 비롯한 곳곳이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한편, 지난 주말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3일 오후 7시 30분 기준으로 12명이 숨지고 13명이 실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사망자 12명은 서울 1명, 경기 7명, 충북 4명 등이고, 실종자 13명은 경기 2명과 충북 8명, 충남 3명 등이다.

이재민은 591세대, 919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175명은 귀가했지만 744명은 아직 경로당, 체육관 등에 머물고 있다.

주택 피해, 도로 파손, 하천 범람 등 시설 피해는 모두 2400여 건이며, 농경지 피해도 3600여 ha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