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0497 0682020080361870497 01 01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55340000 1596455475000

김부겸 “배현진·조수진, 초선은 공격수하지 마…참 딱해”

글자크기
동아일보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배현진·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참 딱하다”며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시라. 비례 의원에게 저격수 역할을 흔히 맡기는데, 거기에 넘어가지 마시라”고 충고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두 의원을 언급하고 “섣불리 공격수·저격수 노릇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두 분은 언론사 출신이다. 말과 글을 다루는 직업”이라며 “지난 제 글의 요지는 ‘독재’란 말을 함부로 쓰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함부로 쓰는 당이나, 제 글 중에 ‘눈을 부라린다’는 단어의 뜻을 곡해하는 의원님들이나, 참 딱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통합당이 민주당을 향해 ‘독재’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아무리 속상해도 독재란 말은 함부로 쓰면 안 된다. 제가 독재와 싸워봐서 잘 안다”고 다그쳤다.

또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느냐”며 “발목잡기와 무조건 반대만 하다 21대 총선에서 이미 심판받지 않았느냐”고 따져 물었다.

동아일보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배 의원은 이달 1일 페이스북에 “‘눈을 부라린다’니 장관까지 지내신 분이 어찌 격 떨어지는 말씀을 함부로 뱉느냐”며 “민주당 내 합리적 인사라는 그간의 평판도 전당대회용 생존 몸부림 앞에 무력해지나 싶다”고 질타했다.

특히 “본인께서도 21대 총선에서 지역민들께 심판 받은 당사자 아니냐”며 “전 행정안전부 장관님. 당 대표 도전 전에 입법독재의 끝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뿐임을 명심하시라”고 비꼬았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배 의원을 향해 “배 의원님은 어떻게 방송인 출신이면서 순우리말을 쓰면 격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저를 ‘이미 심판받은 정치인’이라고 하셨는데 지난 총선에서 심판받은 건 미통당 아니냐”며 “저는 민주당 최전방인 대구에서 미통당과 싸웠다. 보수의 심장인 대구 12개 모든 선거구에 민주당 후보가 나가 싸웠으나 저와 우리 후보들은 전멸했다. 하지만 전국의 다른 지역에서는 대승을 거뒀다. 그래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김 전 의원이 어설픈 문파 흉내를 내는 것은 그나마 있는 지지자도 잃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개탄했다.

아울러 “독재가 따로 있나. 군사독재만 독재인가. 절차고 뭐고 다 짓밟고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민간독재도 독재라는 걸 모르는 것인가, 인정하려 하지 않는 것인가”라며 “독재를 독재라고 말을 못하게 하는 것, 이게 독재”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조 의원을 향해선 “독재의 성립 여부를 듣기 좋게 제가 ‘기본권 제한’ 여부라고 표현했다”며 “더 직설적으로 말하면 반대파를 가두고, 패고, 고문하고, 조서를 조작하는 등 인권 말살의 범죄행위를 의미한다. 그게 독재”라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두 의원에게 “두 분은 서울 강남에서 당선되거나,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조 의원님이 고향인 전주에 가서 출마하면 제가 반독재의 기상을 믿겠다”며 “배 의원님이 강북에 가서 출사표를 던지면 제가 심판론에 승복하겠다. 그전에는 말을 지나치게 앞세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