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0347 0132020080361870347 06 0602001 6.1.17-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54205000 1596454254000 related

‘위험한 약속’ 박하나, 강성민에 파면 선언 “곱게 못 나가”[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하나가 절대 악 강성민을 파면시키는데 성공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위험한 약속’에선 준혁(강성민 분)이 은동(박하나 분)에 의해 모든 직위를 잃고 굴욕적으로 쫓겨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창욱은 구치소에 수감 중인 고비서의 용두교체 기록을 뒤져 준혁이 사설업체에 부품교체를 맡긴 정황을 찾아냈다.

이는 사고현장에 남은 시계부품이 준혁의 것이란 방증. 이에 은동은 준혁이 교사범이 아닌 진범일 가능성을 떠올리며 분노, 문제의 시계를 찾아 나섰다.

지훈(이창욱 분)은 “명분은 확실합니다. 거짓 기자회견으로 회장님 명예를 실추시켰고 그로인해 회사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최준혁, 지금부터 감사 들어갑니다”라며 고강도 감사를 지시했다.

준혁은 행방불명된 영국(송민형 분)을 지키고자 고 비서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준혁은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아? 차만종 사고현장에 시계 용두가 떨어졌어. 그거 찾은 차은동이 네 시계랑 대조하고 있다고. 네 걸로 밝혀지면 다 끝이야”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고비서는 “그래봤자 아무것도 안 나올 텐데. 그 용두, 제 시계에서 떨어진 거 맞아요?”라 물으며 코웃음 쳤다.

이어 “그 용두 수리 맡길 때 당신 이름으로 맡겼어. 그리고 차만종 사건 때 내 시계와 당신 시계를 바꿔놨지. 내가 이용당하고 버려질 거란 걸 몰랐을 거 같아? 그 시계 나오면 너도 끝이야”라며 맞불을 놓았다.

문제의 시계는 영국이 소지 중. 경찰조사를 피해 달아난 영국은 지하도에서 노숙생활 중이었다.

이 사실을 알 리 없는 은동은 준혁을 찾아 시계의 행방을 추궁했다. 준혁은 “난 네가 무슨 마을 하는지 하나도 모르겠다. 내 방에서 나가”라며 큰 소리를 쳤다.

이에 은동은 “이 방에서 나갈 사람은 내가 아닌 것 같은데? 당신 오늘 부로 파면이야”라고 선언했다. 그 결과 준혁은 만종과 함께 근무하던 직원들에 의해 굴욕적으로 쫓겨났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