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0278 0252020080361870278 02 0204002 6.1.17-RELEASE 25 조선일보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453730000 1596453759000

"우리 개 물면 너 죽어"...흉기로 협박한 주한미군 징역 1년

글자크기
수원지법 형사5단독 김명수 판사는 3일 애견카페에서 여성 견주를 상대로 흉기를 들고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로 재판에 넘겨진 주한미군 A(31)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 29일 오후 3시 10분쯤 경기 평택의 한 애견카페 대형견 운동장 앞에서 B(24)씨의 애완견이 자신의 애완견과 다퉜다는 이유로 B씨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그는 흉기를 한손에 들고 있었고, 다른 손으로는 목을 긋는 행동을 했다. 그러면서 “너의 개가 나의 개를 물면 너를 죽여버리겠다”고 영어로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전 A씨는 B씨의 개와 비슷한 생김새의 개가 다른 개를 무는 것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일러스트=정다운


이런 일이 있고 나서 B씨의 개가 자신 일행의 개를 물었는데, B씨의 개를 앞서 다른 개를 문 개와 같은 개로 생각해 B씨에게 항의했다는 것이다. A씨 측은 B씨에게 대형견은 다른 개나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으니 잘 관리하라는 취지의 말을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판사는 “이 사건 범행은 피해자의 개가 피고인 일행의 개를 물었다는 이유로 흉기로 협박한 것으로, 죄질이 불량한데도 피고인은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키가 180㎝인 피고인이 협박했을 때 피해자가 심한 위협을 느꼈을 것이고 피해자가 엄벌을 바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법원은 A씨가 한미 주둔군 지위협정(SOFA) 적용대상으로, 도망이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은 발부하지 않았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