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0275 0242020080361870275 02 02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453727000 1596453746000

‘2살 아이도 결국’…집중호우 사망자 12명·실종자 13명으로 늘어(종합)

글자크기

경기 가평서 2살 남아도 매몰돼 숨져…사흘간 12명 사망

13명 실종자 발생…강한 비 이어지며 수색 난항

중대본,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정부 대응 최고수위”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어진 집중호우에 안전사고가 이어지면서 경기 가평에서 2살 남아 등 12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실종자도 13명에 달하지만 강한 비가 이어지면서 수색도 난항에 빠졌다.

이데일리

3일 오후 산사태가 발생한 가평 산유리의 매몰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살 남아도 매몰돼 숨져…사흘간 12명 사망·13명 실종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이번 집중호우로 12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실종자도 13명이 발생했다. 특히 이날 호우로 약해진 지반에 토사가 공장이나 펜션 등을 덮치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인명피해 규모가 커졌다.

먼저 이날 오전 10시 37분쯤 경기 가평 산유리에 있는 펜션이 토사가 들이닥쳤다. 이 사고로 77세 펜션 주인과 36세 딸 그리고 손자인 2살 남아가 모두 매몰돼 숨졌다. 이어 먼저 이날 오전 10시 49분쯤 평택시 청북읍의 한 반도체 장비 부품 제조 공장에 건물 뒤편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덮쳤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인 오후 12시 20분쯤 토사에 갇혀 있던 4명을 구조했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옮겨진 3명은 숨졌고 나머지 1명은 다발성 골절 등 중상을 입었다.

지난 1일에는 서울 관악 도림천에서 80대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고, 지난 2일에는 경기 안성 일죽면에 있는 양계장이 산사태로 붕괴돼 50대 남성이 목숨을 잃었다. 또 같은 날 충북 제천과 충주에서 산사태로 40대 남성과 70대 여성, 50대 여성 등 3명이, 충북 음성에선 손님 대피를 위해 계곡을 건너던 중 급류에 휩쓸려 60대 남성이 숨졌다.

이어 연일 실종자도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수색도 난항을 겪고 있다. 이날 오전 1시쯤 경기 포천시 관인면의 한 저수지 낚시터에서 관리인이 보트를 타고 나갔다가 실종돼 소방당국이 수색에 나섰지만,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또 지난 2일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소속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지만 여전히 수색이 진행 중이다. 또 충북 단양에선 밭 배수로길에 모친이 휩쓸리자 딸과 사위가 구하려다 함께 실종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이웃집을 갔다가 돌아오던 중, 맨홀 작업을 하던 중, 급류에 주거용 가건물이 휩쓸리는 등 실종자가 계속해서 발생했다.

이재민은 591세대 919명이 발생했다. 충북과 경기가 각각 523명과 353명으로 많았고 강원에서도 4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현재 175명은 집으로 돌아갔고, 744명은 여전히 경로당과 체육관 등에 머무르고 있다. 하천 범람 우려 등으로 일시대피한 사람도 1712명에 달한다.

시설피해도 잇따르면서 2431건에 달했다. 사유시설로는 주택이 556동, 비닐하우스가 146건, 축사창고 등이 456건이었다. 공공시설은 △도로·교량 668건 △하천 87건 △저수지 13건 △산사태 200건 △철도 등 305건 등이다. 농경지도 2329ha가 침수되는 등 피해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데일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오후 8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로 서울,경기,충청 등에서 피해가 발생하고, 앞으로 집중호우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긴급 점검회의 개최하고 있다.(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대본,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정부 대응 최고수위”

전국적으로 집중호우로 인해 인명피해와 시설피해 규모가 커지자 정부가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위기평가회의를 통해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위기 경보 수준을 ‘심각’단계로 상향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각’ 단계는 현 위험 상황에 대해 국민들과 인식을 공유하며 선제적인 예방·예찰·통제·대피가 이루어지게 하기 위한 목적이다.

앞서 중대본에서는 선제적 피해예방과 대응을 위해 지난 2일 오후 3시를 기해 대응태세를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상응하는 중대본 3단계 비상근무 태세로 상향하고 대응해 왔다.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뉘며 전국적으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을 때 심각으로 격상해 대응하게 된다.

중대본은 현재 호우 상황은 예측하기 어려운 게릴라성 강우 패턴을 보이며 이미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황에서 적은 양의 비만으로도 큰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점을 고려해 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진영 중대본부장은 “모든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상응하는 대책본부 운영 등 대응태세와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인명 및 재산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인력·장비·물자동원이 적시에 될 수 있도록 사전에 준비할 것”을 요청하며 “최근에는 강하고 많은 비가 일시적으로 내리므로 기상 상황을 감안해 국민들이 불필요한 외출 및 야외 작업을 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