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0245 0022020080361870245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53305000 1596491797000

조수진 “김경수 재판 앞장서 뛰겠다? 법사위 나가라”…김종민 “현장에 있었나”

글자크기
중앙일보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과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3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사건’ 재판을 놓고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조 의원은 이날 김 의원을 겨냥해 “법제사법위원으로 자격이 없다”고 했다. 민주당 최고위원 선거를 뛰고 있는 김 의원이 최근 당원들 앞에서 연설을 통해 재판을 받는 경남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한 말을 문제 삼은 것이다.

조 의원은 김 의원이 지난 1일 창원에서 열린 경남도당 합동연설회에서 “김경수 (경남)지사님, 법사위가 경남을 위해 할 일이 없느냐”고 말한 것을 지적하며 “드루킹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경수 경남기사의 사정을 고려한 것이냐. 법사위원을 그만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또 김 의원의 사진과 관련 기사가 인쇄된 패널을 꺼내 들고 “이분은 법사위를 하면 안 된다”며 “재판 중인 사항에 대해 ‘연락주면 앞장서 뛰겠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김 의원의 유튜브 채널에는 ‘김경수는 무죄’라고 외치는 광화문 집회 사진이 지금까지도 띄워져 있다”고도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현장에 있었느냐”며 반박했다. 그는 “조 의원 발언은 완전히 가짜뉴스”라며 “전형적인 말꼬리 잡기”라고 했다.

김 의원은 “법사위가 경남 지역 관련해서 해줄 수 있는 일이 사실 거의 없기 때문에, 반어적으로 미안한 마음을 써서 말 인심을 쓰는 척했던 것”이라며 “다 웃고 넘어갔는데, 이걸 김 지사 개인 문제로 몰고 가는 것은 트집 잡기”라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부부 사이도 마찬가지고, 인간관계도 마찬가지다. 정치와 국회에서 말꼬리를 잡으면 소모적인 정쟁이 된다”며 “상임위 회의까지 와서 가짜뉴스를 섞는 것은 안 된다. 그만하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